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女댄서 기 빨렸다는 강다니엘, 성인지 논란 결국 사과.."대응 방식 경솔했다"[전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스우파', '스맨파'를 비교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결국 사과했다. 

20일 오후 강다니엘은 개인 SNS에 "프라이빗 메시지 관련되어 사과의 말씀 먼저 올립니다"라며 현재 심정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긴장되고 떨렸다'라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다"면서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내 대응 방식이 경솔했다"고 자책했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늘 나를 아껴주시고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이 모든 과정이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갖도록 하겠다"라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강다니엘은 팬 소통 플랫폼을 통해 팬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해요. 행복해 기 안 빨려서.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라며 현재 녹화 중인 Mnet '스맨파'를 언급했다. 

그러자 일부 팬들은 "'스우파'는 무서웠다"라는 강다니엘의 말을 지적했고, 강다니엘은 "아니 무섭다고 하는 게 왜요! 여러분이 남자 60명 앞에서 시낭송 해봐요. 무섭잖아. 화장도 아이라인 �� 하신 누님들이신데. 성별로 그러다뇨. 할 말을 잃었다", "저런 분들은 스탠딩 코미디 가면 화내시고 나오시겠다 진짜. 편하게 살아요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라며 되레 분노했다.

한편 강다니엘이 출연하는 Mnet '스트릿 맨 파이터'는 오는 8월 16일 첫 방송된다. 

- 다음은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다니엘입니다. 프라이빗 메시지 관련되어 사과의 말씀 먼저 올립니다. '긴장되고 떨렸다'라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습니다. 이후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제 대응 방식이 경솔했습니다. 늘 저를 아껴주시고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이 모든 과정이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갖도록 하겠습니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