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새 똥 폭격에 대박 예감?"..블리처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돌'(종합)[Oh!쎈 현장]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이승훈 기자] 그룹 블리처스(진화, 고유, 주한, 샤, 크리스, 루탄, 우주)가 한계 없는 성장을 거듭하며 한층 더 파워풀하고 강렬해진 '럭비공' 매력으로 돌아왔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블리처스(BLITZERS) 세 번째 미니앨범 '윈-도우(WIN-DOW)'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블리처스 리더 진화는 "무려 6개월 만에 쇼케이스를 하는 거라서 열심히 준비했다. 매 앨범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라서 지난 앨범보다 강렬하고 파이팅 넘치는 퍼포먼스를 준비하는데 노력했다. 긴장도 많이 되고 설레기도 하다. 오늘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블리처스 막내 우주는 "무대 올라오기 전에 멤버들끼리 '열심히 준비한 만큼 열심히 보여드리자'라는 다짐으로 으�X으�X했다. 준비한 곡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보여드릴테니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크리스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크리스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루탄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루탄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우주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우주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윈-도우(WIN-DOW)'는 전작들과 스토리가 이어지는 신보로 창문을 통해 여행을 시작하며 갖는 기대감과 블리를 찾아 떠난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블리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려 노력하는 소년다운 솔직한 모습과 매력을 표현했다고. 

새 앨범 타이틀곡 '힛 더 베이스(Hit The Bass)'는 귀에 꽂히는 확실한 훅과 화려한 랩핑, 강렬한 보컬이 포인트인 트랙으로 블리처스 멤버 진화, 크리스, 샤, 주한, 우주가 작사에 참여했다. 이전과는 또 다른 스타일의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힛 더 베이스' 퍼포먼스와 뮤직비디오를 최초로 공개한 후 무대에 다시 오른 블리처스 샤는 "열심히 준비한 앨범인 만큼 준비한 것들을 다 보여드린 것 같아서 긴장되거나 떨리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또한 블리처스 진화는 "크리스, 우주, 샤, 주한, 내가 타이틀곡 작사에 참여하게 됐다. 처음에는 회사에서 이번에 멤버들이 작사를 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해주셔서, 곡을 듣고 모티브를 제안한 다음에 다함께 재밌게 작업했다"라며 타이틀곡 작사에 참여하게 된 소회를 전했다. 

주한은 "블리들을 많이 찾아뵙고 만나는 게 가장 큰 목표다.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만나뵙지 못한 팬들을 직접 무대에서 찾아뵀으면 좋겠다. 같이 응원하면서 으�X으�X하는 관계가 됐으면 좋겠다. 우리가 블리를 기다리는 게 아니라 직접 발벗고 나서서 찾아가는 노력을 하겠다"라며 앞으로의 활동 목표를 덧붙이기도.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진화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진화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샤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샤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블리처스 고유는 새 앨범 타이틀곡 '힛 더 베이스(Hit The Bass)' 뮤직비디오를 통해 등근육을 공개하면서 글로벌 여심 저격을 예고했다. 고유는 "뮤직비디오 콘티에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나의 의지는 아니었다"면서 "내가 몸에 자신있는 편은 아닌데, 나보다 몸 좋은 친구들이 많은데 하필 내가 걸려서 그렇게 됐다"라고 부끄러워했다. 

이어 블리처스 크리스는 '힛 더 베이스' 포인트 안무에 대해 "반복적인 구간이 많다. 특히 훅 부분에 반복되는 구간이 많아서 찾는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두 번째 후렴구 훅이 포인트 안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블리처스 진화는 '힛 더 베이스' 뮤직비디오 촬영지로 파키스탄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신곡 모티브를 '알리바바와 40인의 도적'으로 잡은 만큼 파키스탄에 있는 궁전을 배경으로 뮤직비디오를 찍으면 멋있겠다고 생각해서 파키스탄으로 정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우주는 "뮤직비디오 찍는 중에 새와 연관이 많이 됐다. 갈매기 등 새들이 촬영하는데 똥 폭격을 날리는가 하면, 촬영 소품을 물어가기도 했다", 루탄은 "날씨가 많이 덥다고 얘기를 많이 들어서 멤버들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만큼 덥지는 않았다. 호텔에서 쉬는 시간일 때 호텔 수영장을 가게 돼서 조금은 시원하게 보냈던 것 같다"라며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주한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주한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고유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고유가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블리처스 크리스는 롤모델로 세븐틴을 손꼽기도. 크리스는 "예전에 롤모델로 god 선배님을 말했었는데 이번엔 세븐틴 선배님 생각이 많이 났다. 무대에서는 멋있는 모습 많이 보여주시는데 무대 밑에서는 유쾌하시고 장난기도 많으셔서 프로페셔널한 모습에 영감을 받아서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고백했다. 

끝으로 블리처스 샤는 기대하는 성적이 있냐고 묻자 "블리와 지금까지 못 만났던 무대를 많이 하는 게 목표다. 그 무대가 많아질수록 그게 성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진화도 "멤버들끼리 예전에 했던 이야기가 있다. 아직 이르긴 하지만 숫자에는 연연하지 말자고 다같이 말한 적이 있어서 성적은 잊고 진심을 다해서 우리 일을 하고 팬분들을 대하다보면 그런 결과들이 따라올 거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하는 걸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블리처스 주한 역시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더 많은 무대와 많은 분들을 만나면서 성장하는 게 우리의 가장 큰 목표가 아닐까 싶다", 우주는 "며칠 전에 산책을 하다가 블리처스의 매력을 하나 더 발견했다. 우리는 '럭비공' 같다. 축구공이나 농구공, 테니스공은 한번 튀기면 위로만 통통 튀지 않나. 하지만 럭비공은 어떻게 나가는지 모르는 것처럼 우리의 매력은 어디로 튀나 다 매력적인 것 같아서 럭비공 같다"라며 얻고 싶은 수식어를 전했다.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블리처스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7.20 / rumi@osen.co.kr


한편 블리처스는 오늘(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윈-도우(WIN-DOW)'를 발매한다. 

/seunghun@osen.co.kr


이승훈(rumi@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