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생충·헤어질 결심 이끈 그녀…CJ 이미경 국제에미상 공로상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사진 CJ그룹]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국제 에미상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9일(현지시간) 국제 에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국제TV예술과학아카데미(IATAS)는 이 부회장을 제50회 국제 에미상 공로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제에미상은 해외 우수 프로그램을 미국 시청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1973년 설립된 국제 TV 프로그램 시상식으로 캐나다 밴프 TV페스티벌, 모나코 몬테카를로 TV페스티벌과 함께 세계 3대 방송상으로 불린다. 이 부회장은 한류의 글로벌 확산과 문화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 부회장은 CJ가 1995년 미국 영화 제작사 드림웍스에 투자한 것을 시작으로 한국 대중문화의 산업화와 글로벌화를 이끄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고 IATAS는 평가했다.

브루스 파이스너 IATAS 회장은 “이 부회장은 25년 이상 한류를 이끌어 온 선봉장으로서 탁월한 비즈니스 통찰력과 한국 문화에 대한 애정을 품고 있는 리더”라며 “K-콘텐츠의 역사적인 이정표가 된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 등을 통해 이 부회장의 미디어 산업에 대한 헌신을 확인했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하고, 2019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비롯해 올해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인 ‘헤어질 결심’ ‘브로커’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다. 2020년부터는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이사회 부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미국 대표 연예 매체들에서 ‘전 세계 미디어 시장을 이끄는 영향력 있는 리더 500인’(Variety 500) ‘올해의 국제 미디어 여성’(International Media Woman of the Year)으로 선정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올해 시상식은 11월 21일 뉴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