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청계천 '소라' 조형물 만든 美팝아티스트 올든버그 별세

초대형 빨래집게·지붕 위 아이스크림 등 일상 담아낸 공공 미술가

청계천 '소라' 조형물 만든 美팝아티스트 올든버그 별세
초대형 빨래집게·지붕 위 아이스크림 등 일상 담아낸 공공 미술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서울 청계천의 랜드마크인 소라 모양의 조형물을 만든 세계적 팝아티스트 클라스 올든버그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93세로 별세했다.
2002년부터 그를 대표해온 뉴욕의 폴라 쿠퍼 갤러리가 이날 성명을 통해 별세 소식을 전했다.
1929년 스웨덴에서 태어난 올든버그는 1956년 뉴욕으로 이주했으며 일상에서 찾을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든 대형 공공 조형물로 이름을 알렸다.
초기 작품으로는 골판지, 찢어진 종이, 더러운 신문 등 쓰레기로 만든 '거리'(The Street·1960)와 실제 임대한 상가에 석고로 만든 드레스, 신발, 디저트 등을 전시한 '가게'(The Store·1961) 등이 있다.
폴라 쿠퍼 갤러리는 "놀라울 만큼 독창적인 그의 초기 작품은 사상의 자유와 급진적인 표현 방식으로 여러 예술가에게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팝 문화에 매료된 올든버그는 전화기와 햄버거 같은 상징적인 물건을 찾아 재현했다. 그의 작품은 익숙한 것을 낯설고 활기 넘치는 생명체로 기묘하게 변형시켰다"고 설명했다.



올든버그는 1970년 두번째 아내 쿠제 반 브르겐을 만나 평생 예술활동을 함께했다.
부부의 대표 작품으로는 미국 건립 200주년인 1976년 필라델피아에 설치한 13.7m 크기의 철제 '빨래집게'(Clothespin)와 2001년 독일 상가건물 옥상에 설치한 아이스크림콘 모양의 '떨어트린 콘'(Dropped Cone) 등이 있다.
생전 마지막 작품으로는 2022년 3월 뉴욕 록펠러센터에 파란색의 대형 모종삽(Plantoir, Blue)을 설치했다.
한국에서는 2006년 청계광장에 설치한 다슬기 모양의 조형물로 잘 알려졌다.
붉은색과 푸른색이 교차하는 철판을 나선형으로 꼬아 올린 이 작품의 실제 이름은 용수철을 의미하는 '스프링'(Spring)이다.
높이 20m, 무게 9t 규모로 스테인리스 스틸, 알루미늄, 섬유 강화 플라스틱 등을 사용했으며 총 340만달러(당시 환율로 약 34억원)가 들었다.
올든버그와 배진환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교수가 공동 제작했으며 실제 디자인 대부분은 부인이 했다.
조형물 준공식 때 한국을 찾은 올든버그는 기자회견에서 "하늘로 솟아오르는 물과 샘의 원천, 흘러내리는 한복의 옷고름, 도자기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스프링은 또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당시 국내 미술계에서는 서울문화재단의 작가 선정 과정이 불투명하고 작품이 지나치게 상업적이라 청계천을 제대로 상징할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