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명 남은 영국 총리 후보…전 재무장관, 격차 벌리며 선두 유지

모돈트 국제통상부 부장관 33표 차이로 2위…20일 최종 2명으로 압축

4명 남은 영국 총리 후보…전 재무장관, 격차 벌리며 선두 유지
모돈트 국제통상부 부장관 33표 차이로 2위…20일 최종 2명으로 압축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 차기 총리가 될 보수당 대표 경선에서 후보가 리시 수낵 전 재무부 장관 등 4명으로 정리됐다.
수낵 전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총리의 후임을 선출하기 위해 당 소속 의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실시된 당 경선 3차 투표에서 115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그와 함께 페니 모돈트 국제통상부 부장관이 82표, 리즈 트러스 외무부 장관이 71표, 케미 배디너크 전 평등담당 부장관이 58표를 확보해 살아남았다.
가장 적은 31표를 받은 톰 투겐드하트 하원 외교위원장은 탈락했다.
앞선 2차 투표에서 수낵 전 장관은 101표, 모돈트 부장관은 83표를 각각 얻어 18표 차이가 났으나, 이번에는 33표로 격차가 벌어졌다.
모돈트 부장관과 트러스 장관의 표 차는 2차 19표에서 3차 11표로 줄어 차기 투표에서 순위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보수당은 총리 최종 후보로 2명이 남을 때까지 최하위 득표자를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20일까지 경선을 이어간다.
최종 승자는 당원 20만명이 참여하는 투표를 거쳐 9월 5일 결정하기 때문에 그 이전 투표에서 1위를 하더라도 결과가 뒤집힐 수 있다.
내각제인 영국에서는 다수당 대표가 총리를 맡기 때문에, 보수당 대표 선거에서 최종 승리하면 존슨 총리의 뒤를 잇게 된다.
각종 추문에 휩싸였던 존슨 총리는 지난 7일 보수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후임이 정해질 때까지 총리직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스카이뉴스 방송은 19일 총리 후보 간 TV 토론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수낵 전 장관과 트러스 장관이 불참한다고 밝히자 취소했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혜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