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TBS지원 폐지' 서울시 조례에…직능단체들 "폭력적 행보" 비판

TBS 사옥 전경. 사진=TBS

TBS 소속 직능단체들이 18일 TBS의 지원을 폐지하는 조례를 발의한 서울시의회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TBS 기자협회와 TBS 방송기술인협회, TBS PD협회, 한국방송촬영인연합회 TBS지부, 한국아나운서연합회 TBS협회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서울시의회) 조례는 형식적 민주주의조차 지키지 않는 폭력"이라며 "TBS 압박은 공영방송 장악의 서막이다. 서울시 여당이 TBS를 없애버리고, 이를 바탕으로 정부 여당이 KBS와 MBC를 압박하겠다는 투 트랙을 구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이 과반을 차지한 서울시의회는 지난 4일 내년 7월부터 서울시가 TBS에 예산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없애는 내용의 조례를 발의했다.

이에 대해 직능단체들은 "그동안 TBS가 제공하는 생활 정보, 교양 문화 콘텐츠를 누렸던 시민들의 목소리에 서울시의회는 귀를 닫고 자기주장만 하고 있다"며 "우리 방송인들은 TBS의 역할과 수명을 의회가 규정하고 판단하는 것이 타당한지 되묻고 싶다"고 반발했다.

이들 단체는 TBS가 교통방송으로 수명을 다했다는 서울시의회 등의 주장에 대해서도 "교통정보 제공은 TBS가 수행하는 사업의 하나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TBS는 시민의 동등한 정보 접근권 보장, 시민의 시정 참여 확대, 문화예술의 진흥'을 목적으로 한다"며 "케케묵은 32년 전 교통방송 사업소를 소환하고, 교통정보만을 부각해 TBS가 역할을 다했다는 주장은 그야말로 시대착오"라고 강조했다.

한편 TBS 노조들은 서울시 지원금이 끊길 위기에 처한 상황과 관련해 '이강택 대표 사퇴 요구'에 대한 조합원 의견을 조사했고, 그 결과 과반이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 TBS 지부는 지난 13일 이 대표 사퇴 요구에 관한 투표를 했고, 참여자 64명의 62.5%(40명)가 '언론 탄압 프레임으로 투쟁하는 동시에 이 대표 사퇴 요구' 방안에 찬성했다.

TBS 노동조합도 지난 10일 조합원 투표를 했으며, 139명이 참여해 78.4%(109명)가 사퇴 요구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회 조례 발의 이후 TBS 내부에서는 경영진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