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분계선 넘기 직전 "야야야 잡아"…강제북송 그날 영상 공개

통일부는 2019년 11월 판문점을 통해 이뤄진 ‘탈북 어민 북송’ 당시 영상을 18일 공개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기자단에게 약 4분 분량의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2019년 11월 7일 판문점에서 통일부 직원이 촬영한 것으로, 포승줄에 묶인 채 안대를 착용한 탈북 어민 2명이 판문점에서 북한 측에 인계될 때의 상황이 담겼다. 탈북 어민들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갈 당시 모습과 이를 저지하는 관계자들의 음성 등도 고스란히 담겼다.

강제송환 당시 군사분계선 앞에서 탈북 어민 1명이 주저앉아 무릎을 꿇은 채 머리를 땅에 내리치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이는 탈북 어민이 자신의 송환을 깨닫고 자해하는 모습으로 추정된다.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갈 당시 탈북 어민 1명이 무릎을 꿇은 채 기어가는 모습. [사진 통일부 영상 캡처]
그러자 그를 인계하던 남측 관계자들 사이에선 “야야야 잡아”, “나와봐” 등 소리치며 그를 일으켜 세우려고 했다. 결국 이 어민은 경찰특공대원들에 둘러싸여 무릎을 꿇은 채 기어가듯이 군사분계선 반대편 북한 군인에게 인계됐다.

다른 어민 1명은 우리측 평화의 집에서 호송 인원에 둘러싸인 채 걸어 나와 특별한 저항을 하지 않은 채 군사분계선 쪽으로 걸어갔다.

영상의 초반에는 두 사람이 각각 포승줄에 묶인 채 자유의 집 2층으로 올라가는 장면이 나왔다.

두 사람은 검은색 상의와 파란색 상의를 각각 입었다. 이들이 대기실의 의자에 떨어져 앉아서 대기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영상에는 남측 관계자들이 어민들의 짐가방을 챙기면서 “얘들이 가지고 온 짐이에요? 목록이 있습니까?”라고 말하는 모습도 포함됐다.

통일부는 전날 입장자료를 통해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개인적으로 촬영한 영상이 있는지에 대해 확인한 결과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 1명이 개인적으로 북송 과정을 휴대폰으로 촬영하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1일 이 사건에 대해 탈북 어민이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점과 북송 시 받게 될 여러 가지 피해를 고려할 때 북송 결정은 잘못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고, 이튿날 탈북 어민의 북송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통일부는 사건 발생 직후에는 탈북 어민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흉악범이란 점을 부각해 북송의 정당성을 설파하는 데 초점을 맞췄으나, 현재는 북송 당시 사진과 영상을 잇달아 공개하면서 탈북 어민 귀순 의사의 진정성을 부각하는 등 사실상 입장을 번복한 상태다.
통일부가 지난 12일 공개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 탈북어민 1명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한영혜.오욱진(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