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든 조사대상서 "尹 못한다" 늘었다…부정평가 첫 60%대 [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주차 국정 수행에 지지도 조사에서 긍정 평가가 30%대 초반으로 떨어지고 부정 평가가 60%대를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2개의 여론조사 기관에서 나왔다.


18일 리얼미터가 지난 11∼15일(7월 둘째주)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251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과 관련해 긍정 평가는 33.4%로 전주보다 3.6%포인트(P) 하락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6.3%포인트 상승해 63.3%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처음으로 부정 평가가 60%대를 넘었다.

긍정 평가는 대구·경북(3.8%p↑)에서만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인천·경기(7.3%P↑), 충청권(7.7%P↑) 등 그 외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또 남성(7.4%p↑), 여성(5.3%p↑), 30대(8.0%p↑), 60대(8.1%p↑), 70대 이상(11.4%p↑), 국민의힘 지지층(3.7%p↑), 중도층(7.9%p↑), 자영업(9.3%p↑), 가정주부(7.5%p↑), 학생(5.6%p↑) 등 모든 조사대상에서도 증가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1.8%포인트 낮아진 39.1%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4%포인트 상승한 44.2%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7%포인트 높아진 4.1%를 기록하였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지지도 격차는 5.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밖으로 앞선 것은 지난 2021년 1월 3주차 주간집계(더불어민주당 32.8%, 국민의힘 28.6%) 이후 약 1년 6개월만이다.

국민의힘은 7주 연속 하락했고 더불어민주당은 7주 연속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통상적으로 정기 조사에서 큰 폭의 하락이 있으면 당사자인 대통령과 정당은 지지율 하락 방지책을 내놓고 지지층은 결집하면서 ‘일시 멈춤’을 보이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결집 현상 없이 중폭의 하락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경우 윤리위 징계 이후 이준석 대표의 반발이 없었고, 추가적으로 갈등이 더 노출되지 않았기에 그나마 낙폭을 줄인 것”으로 해석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잠재력은 있지만, 아직 흔쾌히 적극적인 지지를 받지는 못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尹 국정운영, 긍정 32% 부정 63.7% [KSOI]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같은날 발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에서는 국정수행 긍정 평가가 32.0%, 부정 평가가 63.7%로 나타났다.

지난 조사(8~9일 실행) 대비 부정 평가는 2.9%포인트 상승한 반면 긍정 평가는 2.5%포인트 하락하며 긍-부정 평가간 격차는 31.7%포인트로 벌어졌다.

특히 부정 평가 중 ‘매우 잘 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53.5%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봤을 때 40대의 부정 평가는 80.1%, 50대의 부정 평가는 72.7%로 제일 높았다. 윤 대통령의 지지층이었던 20대의 부정 평가도 61.8%였다.

지역으로 분류했을 때 윤 대통령의 굳건한 지지층으로 분류되던 대구·경북(59.1%), 부산·울산·경남(59.5%)에서도 과반이 부정 평가했다.

윤석열 정부의 경제위기대책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66.3%가 부정 평가, 28.4%가 긍정 평가했다.

경제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는 전 계층에서 높았다. 특히 40대(80.3%), 광주·전라(83.5%), 화이트칼라(75.9%), 진보성향층(92.0%),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3.7%)에서 높았다.

반면 긍정 평가는 60세 이상(48.2%), 가정주부(43.6%), 보수성향층(52.8%), 국민의힘 지지층(65.2%)에서 비교적 높았다.

한편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4.5%, 민주당 32.9%, 정의당 4.7% 순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답변은 23.9%로 집계됐다.

지난 조사와 비교하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4.1%포인트 하향한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3.9%포인트가 올랐다.

리얼미터 조사는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전국 성인남녀 2519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무작위걸기(RDD)를 통한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응답률은 4.6%(총 통화시도 5만4259명, 응답완료 2519명)였다.

KSOI 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 ARS 100%로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6.7%였다. 두 조사의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