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정부, 바이든 '빈손귀국' 비판에 "OPEC 증산 여지 있어" 압박

"美 석유업체 몇 달 내 증산 전망…정부 긴급조치 불필요할 것"

美정부, 바이든 '빈손귀국' 비판에 "OPEC 증산 여지 있어" 압박
"美 석유업체 몇 달 내 증산 전망…정부 긴급조치 불필요할 것"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동 순방에서 산유국들로부터 원유 증산에 대한 확답을 받지 못한 가운데 미 행정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증산할 여지가 있다며 이들을 압박했다.
아모스 호치스타인 국무부 에너지 안보 특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 출연해 OPEC가 다가오는 다음 달 회의에서 증산 결정을 하리라 "매우 확신한다"고 말했다.
호치스타인 특사는 "그들이 얼마나 많은 여력이 있는지 말하지 않겠지만, 그들은 추가생산 능력이 있다. 그렇게 할 더욱 많은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런 언급은 사실상 원유 증산을 요청하기 위해 자존심을 굽혀가며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던 바이든 대통령이 뚜렷한 성과 없이 귀국하면서 비판 여론이 제기되자 OPEC에 증산 압력을 간접적으로 가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다음 달 3일 회의가 잡혀 있다. 미국은 이때 증산 결정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중동 순방 때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를 방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 및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하고 원유증산을 요청했으나 확답을 얻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무함마드 왕세자와의 회담 직후 회견에서도 글로벌 석유 공급을 늘리기 위해 사우디가 몇 주 내에 조처할 것이라고 낙관론을 피력했다.
하지만 사우디 측은 회담에서 증산 문제가 논의되지 않았다며 산유량은 미국 요구가 아닌 OPEC+의 계획에 따를 것이라고 말해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을 무색케 만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진 걸프협력회의(GCC)와의 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충분한 공급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했지만, OPEC의 핵심 회원국인 사우디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었다.
호치스타인 특사는 이날 방송에서 몇 달 내 미국 내 석유 생산이 늘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그는 "미국 민간 부문이 석유 생산을 늘릴 것이기 때문에 미 정부는 긴급 조치가 필요치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하루 100만 배럴의 전략 비축유를 6개월간 방출하겠다고 지난 3월 발표한 바 있다.
honeyb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