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도날드 햄버거서 이상한 식감…뱉어보니 2㎝ 철사 나왔다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 기사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에서 구매한 햄버거에서 2㎝ 길이의 굵은 철사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맥도날드 측은 “조리 과정에서 사용되는 소도구 일부”라고 사과하면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18일 KBS에 따르면 소비자 A씨는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자동차를 탄 채 음식물을 구입하는 방식) 매장에서 햄버거를 구매했다. 최근 광고를 하던 제품이었다.

A씨는 햄버거를 개봉해 절반 정도 먹던 도중 입안에 이상한 물체가 걸리는 느낌이 나자 곧바로 이를 뱉어 확인했다. 햄버거에서 나온 것은 쇠로 된 2㎝ 길이의 이물질이었다.

A씨는 매장에 전화를 걸어 이물질이 나온 사실을 알렸고, 해당 매장 관계자는 A씨를 찾아가 이물질을 수거해갔다.

일주일 후, 매장 측에선 불편을 준 데 사과하면서 보상의 의미로 현금 10만원과 무료 제품교환권을 제시했다고 한다.

A씨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A씨는 KBS에 “돈이 문제가 아니라 아무것도 아닌 일로 넘어간다는 게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다. 모든 사람을 위해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국맥도날드 측은 해당 이물질에 대해 “제품 조리과정에서 사용되는 소도구의 일부가 이탈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매장 외 타 매장에서도 사용되는 도구”라고 해명했다. 버거에 소스를 얹을 때 사용하는 스쿱(Scoop)의 일부라는 것이다.

이어 “취식 중 불편과 불쾌감을 느끼셨을 고객님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이번 일이 발생한 해당 가맹점뿐만 아니라 전체 맥도날드 매장에 대해 재발 방지를 위한 점검을 시행하는 등 식품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