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불 빨래 중 갑자기 우당탕탕…2년된 세탁기 폭발, 끔찍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삼성전자 세탁기가 세탁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삼성전자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삼성 세탁기 폭발해서 집 난리났다’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삼성 세탁기 돌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펑하고 우당탕탕하는 소리가 나길래 다용도실 문을 열었더니 세탁기 문이 떨어져 있었다”며 “세탁기가 터져 유리가 다 깨졌다. 이게 말이 되나?”라고 썼다.

A씨가 함께 올린 사진 2장을 보면 다용도실엔 삼성 로고가 박힌 세탁기와 건조기가 설치돼 있는데, 아래 세탁기는 크게 망가진 모습이다. 세제주입구가 있는 세탁기 윗부분은 뜯어졌다. 세탁기 유리문은 떨어져 나왔고 깨진 유리 파편들도 보인다.

A씨는 “세탁기에 옷을 많이 넣은 것도 아니고 얇은 이불 하나 있었다”며 “다용도실 문을 닫아 놔 다행이지 열어두거나 거기에 사람이 있었으면 끔찍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에는 생후 50일 된 아기랑 강아지 두 마리가 있었는데 문 열어놨으면 상상도 하기 싫다. 진짜 너무 무섭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래된 세탁기도 아니고 삼성전자 매장에서 산 지 2년된 세탁기와 건조기”라며 “많이 팔린 모델로 알고 있는데 너무 황당하고 무섭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며 결과에 따라 적절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