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후 9시까지 전국 3만9404명 확진…금요일 11주 만에 최다 기록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5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만9404명으로 집계됐다. 금요일 동시간대 기준으로는 4월 29일(4만2364명) 이후 11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3만7134명)보다 2270명 많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금요일부터 하강 국면을 보인다. 그러나 이번엔 전날보다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진 신호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15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주차장이 차량들로 가득하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8일 동시간대(1만9400명)보다는 2.03배인 2만4명 급증했다. 2주일 전인 1일(1만202명)보다는 3.86배 늘었다. 1주 단위로 확진자가 2배로 뛰는 더블링이 이어지고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6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만명이 넘을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1342명, 서울 9457명, 경남 2299명, 인천 2088명, 경북 1622명, 충남 1440명, 부산 1367명, 충북 1281명, 울산 1178명, 전북 1145명, 강원 1112명, 대구 1068명, 대전 1055명, 제주 943명, 전남 889명, 광주 813명, 세종 305명이다.

오미크론 세부계통(하위) 변이인 BA.5가 우세화하는 가운데 이보다 더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세다고 알려진 BA.2.75(켄타우로스)도 전날 국내에서 처음 확인되며 재유행 확산세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지만 오미크론 이후 변이들은 전체적인 치명률과 중증화율은 떨어지면서 전파력이 강한 특성을 갖고 있다.

지난 9일부터 1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273명→2만402명→1만2682명→3만7349명→4만261명→3만9196명→3만8882명으로, 일 평균 2만9863명이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