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속보]尹대통령 “변양균, 4차산업혁명 철학 피력…많은 분들이 추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정책실장이었던 변양균 전 실장을 대통령의 경제고문으로 임명하는 데 대해 “많은 분들이 추천하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변 전 실장의 위촉 배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과거에 이런 총수요 측면에서, 거시경제 방향을 잡아 왔는데 변양균 전 정책실장은 혁신이라는 측면, 공급 측면에서, 4차 산업혁명 산업구조에 부합하는 철학을 아주 오래전부터 피력하신 분”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변 전 실장은 2006~2007년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다. 기획예산처에서 재정기획국장과 차관, 장관을 지낸 경제통이다. 2017년 노동과 토지, 투자 등에 대한 정책제안을 담은 『경제철학의 전환』을 펴냈다. 윤 대통령도 이 책을 탐독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대통령의 변 전 실장 기용으로 과거의 ‘악연’도 회자된다. 노무현 정부 말기 정권을 휘청이게 만든 변 전 실장과 신정아씨의 스캔들을 수사했던 검사가 당시 대검 중수부 소속이었던 윤 대통령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검찰은 변 전 실장에게 뇌물수수, 업무방해, 알선수재 및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구속기소했다. 이후 변 전 실장은 개인 사찰인 흥덕사에 특별교부세가 배정되도록 압력을 넣은 혐의(직권남용)만 인정돼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전날 정부가 내놓은 가계부채 대책 가운데 청년층의 빚을 탕감하는 정책에 대해 “금융리스크는비금융 실물 분야보다 확산 속도가 엄청나게 빠르다”며 “완전히 부실화돼서 뒷수습을 하기보다는 선제적으로 적기에 조치하는 것이 국가 전체의 후생과 자산을 지키는데 긴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재성.우수진(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