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헝가리, 중소기업 세금 올리자 수천명 이틀째 항의 시위

헝가리, 중소기업 세금 올리자 수천명 이틀째 항의 시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정부의 중소기업 세금 인상에 반발하는 시위가 이틀째 벌어졌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천 명 규모 시위대는 이날 헝가리 국회의사당 앞에 모여 "참을 만큼 참았다"는 구호를 외치며 부다페스트 도심을 행진했다.
이에 따라 다뉴브강의 교량과 시내 중심부 도로의 통행이 정체됐다.
한 시위자는 로이터통신에 "정부 조치로 수입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암시장 거래로 거의 세금을 내지 않거나 아예 짐을 챙겨서 가까운 '정상 국가'로 가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의회가 관련 법안을 신속 처리법안으로 통과시킨 12일에도 시위대는 다뉴브강 머르기트교를 점거하고 항의의 목소리를 냈지만 증세 결정을 뒤집지 못했다.
의회와 정부가 밀어붙인 법안은 그동안 헝가리의 중소기업·중소상인, 이른바 '소규모 납세자'에게 적용되던 세금 혜택을 없애는 내용이다.
헝가리에서는 소규모 납세자 기준에 해당하면 그동안 세금으로 월정액 5만 포린트(헝가리 화폐단위·약 16만원)만 내면 됐었다.
그러나 중소기업들이 이 혜택을 유지하려고 고용을 꺼리는 부작용이 나타난다며 정부가 폐지를 강행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 혜택을 이용하던 소규모 납세자는 총 45만명이었다. 이들의 세 부담은 법이 시행되는 9월부터 크게 오를 전망이다.
오르반 총리는 4월 총선에서 네 번째 연임에 성공했지만 최근에는 집권 후 최대 위기에 맞닥뜨린 상황이다.
물가 상승률은 20년 만의 최고 수준이고, 포린트 가치는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법치주의 준수 논란 속에 유럽연합(EU)의 예산 지원을 기대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다른 유럽 국가에서처럼 헝가리에서도 에너지 가격이 치솟고 있다.
그동안 헝가리 정부는 일반 가정의 에너지 요금에 대규모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오르반 총리의 대표적인 경제 정책이었다. 그러나 정부는 최근 에너지 소비량이 평균 이상인 가구에는 보조금을 끊기로 했다. 보조금이 없으면 기존보다 6∼9배 비싼 시가대로 전기·가스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헝가리 정부는 에너지 안보를 이유로 가스 등 에너지원 수출도 전면 중단했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