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미스 미 하원의원 “북한과 문 정부가 강제북송 공모”

크리스 스미스
미국 하원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 공동의장인 크리스 스미스(공화당·사진) 의원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이번 비극적인 사건은 북한 공산주의 정권의 야만적 행위와 전임 문재인 정부의 냉담한 공모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밝혔다. 스미스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범법행위 여부와 관계없이 이들 탈북민은 자신들의 의지에 반해 송환되지 않았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달 24일 청문회에서 말했듯이 나는 어제 벌어진 상황(북송 당시 사진 공개)에 충격과 경악을 느꼈다”며 “누가, 왜 지시를 내렸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아직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는 지난달 24일 ‘한국 난민정책과 윤석열 정부’를 주제로 한 청문회에서도 탈북 어민 강제북송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자리에서 스미스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2019년 두 탈북 어민을 끔찍한 운명 속으로 돌려보냈을 때 모두 충격을 받았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문재인 정부가 내세웠던 (강제 북송의) 구실, 즉 어부들이 살인범이라는 것은 매우 미심쩍게 들렸으며, 혐의를 조사하기에도 충분한 시간은 주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레그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도 이날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진정한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알려진 한국에서 귀순 의사를 분명히 밝힌 탈북민을 강제 북송하는 모습에 환멸을 느꼈다”며 “이는 수년 동안 중국이 탈북민을 강제 북송한 것과 다를 바 없는 행동으로, 끔찍하고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현영(park.hyun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