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물가 상승에 서울 학교 2학기 급식비 98억원 추가 지원

서울시교육청. 뉴스1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2학기 학교 급식비를 추가경정 예산으로 확보해 추가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물가 상승 영향으로 학교 급식의 질 저하 등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조치다. 학교 현장에서는 고물가로 인해 평소 수준의 식단 편성이 어렵다는 의견이 잇따라 제기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현장 우려를 반영해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협의를 거쳐 학교 식품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 학교 무상급식 예산은 교육청이 50%, 서울시가 30%, 자치구가 20% 부담한다.

이번 식품비 확대 기간과 규모는 2학기(9∼12월) 약 98억원으로 추산되며, 이 중 50%를 교육청이 부담한다.

교육청에 따르면 추가 비용은 통계청의 1∼5월 소비자물가지수 중 식품과 관련된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의 평균 인상률 4.6%를 기준으로 산정됐다.

한 끼니당 지원 단가 인상분은 학교 규모나 급식 인원에 상관없이 초등학교 130원, 중학교 161원, 고등학교 169원, 특수학교는 177원이다.

추가지원금을 적용하면 초등학교 식품비(우유비 480원 제외)는 학생 수에 따라 기존 2763∼3502원에서 2893∼3632원이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더 다양한 양질의 식재료를 이용하여 급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교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정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