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美연방항소법원 판사에 한국계 신디 정 지명

신디 K. 정 제3연방고법 판사 지명자. [미 법무부 홈페이지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한국계 법조인 신디 K. 정을 제3연방고법 판사 후보자로 지명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 지명자의 낙점 사실을 알리고 “정 지명자는 제3연방고법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 판사”라고 밝혔다.

미국 연방법원 판사는 대통령이 후보자를 지명한 뒤 상원에서 인준절차를 밟아 공식 임명된다. 제3연방고법의 관할은 델라웨어와 뉴저지, 펜실베이니아주다.

1975년 네브래스카 오마하 태생인 정 지명자는 1997년 예일대를 졸업하고 2002년 컬럼비아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앨라배마주 재판연구원, 뉴욕주 검사 등을 거쳐 2009년부터 법무부 인권국의 형사사건 부문 공판 검사로 재직했다. 2014년부터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검사로 근무했고,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의 발탁으로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검사장에 지명됐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9월 한국계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제9연방고법 판사에 루시 고(54·한국명 고혜란)를 낙점한 바 있다.

한국계 첫 미 연방고법 판사는 2004년 작고한 허버트 최(한국명 최영조)다. 이밖에 케네스 리(46·한국명 이기열) 판사와 마이클 박(46·한국명 박 훈) 등도 한국계 연방고법 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에는 존 리(54·한국명 이지훈) 일리노이 북부지원 판사가 제7연방고법 판사에 지명됐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