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보] 별의 죽음과 춤추는 은하…웹 망원경 우주사진 본격 공개

NASA, 남쪽고리 성운의 죽어가는 별이 내뿜는 가스와 먼지 포착 중력 작용으로 서로 춤추며 충돌하는 '스테판 오중주'도 공개 '별들의 요람' 용골자리 성운의 아기 별과 우주 절벽도 '찰칵'

[3보] 별의 죽음과 춤추는 은하…웹 망원경 우주사진 본격 공개
NASA, 남쪽고리 성운의 죽어가는 별이 내뿜는 가스와 먼지 포착
중력 작용으로 서로 춤추며 충돌하는 '스테판 오중주'도 공개
'별들의 요람' 용골자리 성운의 아기 별과 우주 절벽도 '찰칵'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12일(현지시간) 차세대 우주망원경인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이하 웹망원경)이 찍은 풀컬러 우주 사진을 본격 공개했다.
NASA는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고다드 우주센터에서 실시간 인터넷 방송을 통해 보석처럼 영롱하게 빛나는 우주의 신비를 담은 사진을 전 세계에 잇따라 발표했다.
NASA가 이날 가장 먼저 내놓은 사진은 행성상 성운인 '남쪽 고리 성운'이다.
이곳에서는 약 2천 광년 떨어진 돛자리에서 죽어가는 별 주변으로 가스구름이 팽창하고 있다.
'8렬 행성'(Eight Burst Nebular)으로도 불리며, 성운의 지름이 약 0.5 광년에 달한다.



'남쪽고리 성운'은 웹 망원경의 근적외선카메라(NIRCam)와 중적외선 장비(MIRI)로 촬영됐다.
NASA는 어두워지며 죽어가는 이 별이 내뿜는 가스와 우주먼지를 웹 망원경이 전례 없는 디테일을 담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약 2억9천만 광년 밖 페가수스자리에 있는 '스테판의 오중주'(Stephan's Quintet)는 1877년 최초로 발견된 소은하군이다.
은하 5개 중 네 개는 서로 중력으로 묶여 근접했다 멀어지기를 반복하고 있다.
NASA는 '스테판의 오중주' 사진에 대해 은하들이 충돌하는 장면이라며 "은하들이 중력작용의 춤을 추면서 서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주 먼지를 뚫고 '스테판의 오중주'를 찍은 웹 망원경이 초기 우주에서 은하 간 상호 작용이 우주의 진화를 어떻게 이끌었는지에 대한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NASA는 별들의 요람으로 잘 알려진 용골자리 성운이 품은 '우주 절벽'과 아기별들의 숨 막히는 사진도 여러 장 내놓았다.
무정형의 용골자리 성운은 지구에서 약 7천600 광년 떨어져 있으며, 밤하늘에서 가장 크고 밝은 성운 중 하나로 꼽힌다. 이 성운은 태양보다 몇 배나 더 큰 대형 별의 산실로 알려져 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