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보균장관, 스페인서 한국매력 홍보…부산엑스포 유치 지원도(종합)

마드리드서 현지 오피니언 리더 초청 '갈라 디너' 개최 스페인, 한국에 관광사무소 설치 의향…부산엑스포에 "긍정적 결과 기대"

박보균장관, 스페인서 한국매력 홍보…부산엑스포 유치 지원도(종합)
마드리드서 현지 오피니언 리더 초청 '갈라 디너' 개최
스페인, 한국에 관광사무소 설치 의향…부산엑스포에 "긍정적 결과 기대"


(마드리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스페인 오피니언 리더들을 상대로 'K-컬처'의 매력을 홍보하고, 부산 월드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에도 나섰다.
박 장관은 11일(현지시간) 저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국 주간(Korea Week) 행사의 하나로 현지 정부, 언론, 문화, 관광 분야 관계자를 초청해 '갈라 디너'(Gala Dinner) 행사를 주재했다.
박 장관은 환영사에서 "한국은 오랜 세월 문화적 독창성을 과시해왔으며, 이제 K-팝과 영화, 드라마, 게임, 뷰티, 음식 등 K컬처가 세계인의 문화 예술적 감수성과 호기심을 사로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K-컬처 페스티벌 행사에는 폭염에도 우리 예상치의 배가 넘는 1만1천여명이 방문해 호기심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행사에 등장하는 한복과 전통문화 공연, 음식 역시 K-컬처의 멋지고 흥미로운 콘텐츠"라며 "한국의 숨겨진 아름다움과 흥미로운 문화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주빈인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통상산업관광부 장관은 "이번 한국 주간 행사는 한국의 문화의 힘을 보여준 사례"라며 "(양국이) 관광협력을 강화해 더 많은 사람이 아름다운 나라 한국을 알게 되기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에는 화려한 한복 패션쇼, 대금산조 연주와 입춤 공연, 참기름과 된장 등 한식 식재료가 들어간 스페인식 만찬이 어우러져 참가자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박 장관은 행사 진행 중에도 레예스 마로토 장관과 관광 등 분야 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레예스 마로토 장관은 내년 한국에 관광사무소를 설치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레예스 마로토 장관은 "한국에 관광사무소를 개설하는 것은 내년 스페인 관광 정책의 주요 목표 중 하나다. 내년 서울에 관광사무소를 개설해 실질적인 관광 협력 확대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마드리드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한국 주간 행사와 같은 스페인 위크 행사를 내년 서울에서 개최하고 싶다"는 의사도 표시했다
박 장관은 부산 월드 엑스포 유치 지원에도 나섰다.
박 장관은 "부산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국제행사를 개최한 풍부한 경험이 있는 도시"라며 "엑스포가 부산에서 열린다면 기후변화, 보건 위기, 첨단기술 양극화 해소와 같은 국제사회의 도전 과제를 해결하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스페인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레예스 마로토 장관은 "2030 엑스포 후보지들을 면밀히 검토했다. 부산은 강점이 굉장히 많은 후보지라고 생각한다. 긍정적인 결과가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페르난도 발데스 관광차관은 "통상산업관광부 관광차관으로서 부산 엑스포 유치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거들었다.
한국 주간 행사는 14일까지 이어진다. 애초 2020~2021년 계획됐던 '한국-스페인 상호방문의 해'가 팬데믹으로 1년 연장되면서 올해 대면 행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마드리드 시내 넵튜노 궁전에서 8∼9일 '나의 한국 : 숨겨진 보석들'을 주제로 진행된 한국 문화관광 종합행사에는 주최 측 예상치의 배 이상인 1만1천여명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다.
12일에는 한국의 제주 올레길과 산티아고 순례길의 공동 상징구간 조성작업이 진행 중인데 그 중 하나로 산티아고에서 돌하르방 제막식이 열린다.
meol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상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