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프링클러 동원 세코이아 보호

요세미티 산불 진화율 22%

지난 7일 발생한 ‘워시번 산불’로 요세미티 국립공원 3200에이커 이상이 소실됐지만 세코이아 숲은 안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연방 산림청의 제니퍼 크리스티 레인저는 “산불이 계속되고 있지만, 천천히 진행 중이라 예측이 가능하다”며 “세코이아 숲은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약 700명의 소방대원이 산불 진압을 위해 투입됐으며 12일 오전까지의 진화율은 22%다.
 
소방관들은 나무뿌리 근처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해 그리즐리 자이언트 등 화재 위험에 있는 나무를 보호하고 있다.
 
산림청 스탠리 버코비츠 대변인은 “산불이 발생한 당시 번개가 친 기록이 없다”며 “정확한 산불 원인은 아직 조사 중이지만 사람에 의해 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몇 년 동안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가뭄으로 산불 발생이 빈번해졌다. 지난해 가주에서 발생한 세코이아·킹스캐년 국립공원(KNP) 화재와 윈디 산불로 전 세계 자생 세코이아 나무의 3~5%가 소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예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