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필리핀계 가족 공격 용의자 11일 인정신문서 무죄 주장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아시아계 가족에게 폭언을 퍼붓고 폭행을 가한 남성이 무죄를 주장했다.
 
LA 카운티 검찰은 지난 5월 노스할리우드 지역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에서 필리핀계 가족에게 인종 혐오적 폭언을 한 뒤 폭행을 가한 니콜라스 웨버(31)를 중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본지 6월 24일자 A-4면〉
 
이후 11일 진행된 인정신문에서 웨버는 본인의 무죄를 주장했다.
 
당시 웨버는 필리핀계 가족이 탄 차량으로 다가가 “아시안들인가. 죽여버리겠다”고 폭언을 퍼붓고 가족이 탄 차량을 상대로 고의로 사고를 내는가 하면 법원 출석 명령에도 응하지 않았다.
 
이 사건으로 아시아계 단체들이 지난달 밴나이스 법원 앞에서 증오범죄 규탄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