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文사저 앞 시위자 체포…옆의 다른 시위자는 경찰 깨물었다

지난달 1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관광객과 시위대가 뒤섞여있는 모습. 김홍준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60대 남성이 소란을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13일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하던 60대 남성 A씨를 경범죄처벌법위반(인근소란)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3시 30분께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도로에서 "문재인 구속하라" 등 고함을 지르며 소란을 피워 경찰로부터 수차례 경고를 받았다.

A씨는 경찰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소란 행위를 계속했고, 경찰의 신원확인 요구도 거부했다. 경찰은 주거 부정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 다른 시위자 B씨(60대·여)는 A씨의 체포 과정을 지켜보다 갑자기 흥분해 경찰관 2명의 손목을 깨물었다. 경찰은 B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역시 현행범 체포했다. 공무집행방해 혐의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되는 중죄다.

하북파출소로 인치된 이들은 신원확인을 받은 뒤 석방됐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정혜정.위성욱(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