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러다 공멸” 대우조선 노조, 하청노조 파업 중단 요구…‘노노갈등’ 격화

경남 거제에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노노(勞勞)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거통고하청지회) 소속 근로자의 도크 점거 농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가 “공멸하게 생겼다”며 ‘도크 투쟁 철수’를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대우조선해양 등에 따르면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11일 낸 성명서에서 “하청지회 투쟁 장기화로 발생하는 피해 규모가 쉽게 회복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대우조선 전 구성원의 공멸을 막기 위해 12일까지 하청지회 도크 투쟁 철수 결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하청지회는 지난달 18일부터 1도크를 점거했다. 이 때문에 1도크에 건조 중인 초대형 원유 운반선(30만t급) 3척도 진수를 못 해 발이 묶여 있다. 특히 3척 중 1척은 60~70%의 공정을 마쳐, 도크 밖에서 진행할 잔여 작업만 남겨둔 상태다. 잔여 작업에 4~5개월가량이 걸리는 탓에 이 1척은 오는 11월 인도 날짜를 맞출 수 있을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4주 지연 시 최고 130억원의 지연 배상금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다른 수주 물량공정도 도크가 막히면서 연쇄적으로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1도크를 점거한 하청지회 조합원 7명은 건조 중인 선박에서 지난달 22일부터 농성중이다. 이외 100명이 넘는 조합원이 돌아가며 1도크로 접근하는 이동 경로를 점거, 작업을 차단해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대우조선지회와 하청지회 조합원 간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노노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하청지회는 2015년 이후 조선업 침체기 동안 삭감된 ‘임금 회복’을 주장하며 30%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김춘택 하청지회 사무장은 “조선업 인력난이 심각한데, 해결 방법은 임금 인상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협력사 대표단은 임금 30% 인상이 협력사의 지불 범위를 벗어나는 비현실적인 협상안이라며 난색을 보인다. 대표단에 속한 한 협력사 대표는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은 조선기자재 가격 급등,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물류난 등으로 지난해 1조 7000억원에 이르는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며 “지속하는 적자 속에서도 지난해 연말부터 살아나려는 조선 시황에 한 가닥 희망을 걸었는데, 하청지회 일부 조합원이 정상적인 생산을 방해하는 불법행위로 수년 만에 찾아온 조선 호황 기회를 스스로 차 버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위성욱(we.sungwo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