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광화문광장, 다음달 6일 개장… 광복절 행사도 개최

 재개장을 앞둔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작업자들이 확장 공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화문광장이 다음달 6일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재구조화 공사를 시작한 지 1년 9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을 8월 6일 개장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광장 개장일에 맞춰 1천여 명이 참여하는 개장식을 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세종문화회관을 활용해 미디어파사드 쇼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8월 15일에는 대통령실이 주관하는 광복절 행사도 열린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의 동쪽(주한 미국대사관 앞) 도로를 7∼9차로로 넓히고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 광장을 대대적으로 재편하는 공사를 2020년 11월 착수한 바 있다.

새로 조성되는 광장은 총 4만300㎡로 기존 면적(1만8840㎡)의 배 이상 규모다. 시는 소나무, 느릅나무, 느티나무, 산벚나무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나무를 심어 ‘테마가 있는 숲’을 조성했다.

또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원리를 담은 ‘한글 분수’가 조성되고, 이순신 장군 동상 주변에는 명량대첩을 기념하는 ‘명량 분수’도 설치된다.

공사 중 발굴된 조선 시대 배수로는 ‘이야기가 있는 시간의 물길’을 테마로 꾸며진다. 배수로 흔적이 없는 구간은 분수와 도로포장 등으로 옛 흔적을 되살리고, 수로 바닥에는 조선 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있었던 역사적 사건과 인물 등을 음각으로 새겨 넣는다.

광장 부지 내에서 발굴된 사헌부 터는 발굴된 모습 그대로 전시한다. 정부종합청사 앞 삼군부 터와 세종문화회관 앞 형조 터 등 나머지 부분은 원형 보존을 위해 흙으로 덮지만, 안내 간판을 설치하거나 해당 건물을 형상화한 벤치 등을 만든다.

광화문 앞 월대와 해치상은 내년 12월까지 복원된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