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든차일드, 美 10개 도시 단독 투어 성공적 마무리..현지 팬덤 홀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데뷔 후 첫 단독 미국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필라델피아 케스윅 시어터(Keswick Theatre)에서 공연을 열고 '골든차일드 밋 앤 라이브 투어 인 유에스에이(GOLDEN CHILD MEET & LIVE TOUR LIVE IN USA)'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골든차일드는 지난달 24일 새너제이를 시작으로, LA, 덴버, 댈러스, 미니애폴리스, 시카고, 내슈빌, 애틀란타, 뉴욕, 필라델피아까지 총 10개 도시의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정규 2집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타이틀곡 '라팜팜(Ra Pam Pam)'으로 마지막 공연의 포문을 화려하게 연 골든차일드는 '안아줄게(Burn It)', '펌프 잇 업(Pump It Up)', '브리드(Breathe)', '담다디', '모든 날' 등 현지 팬들을 위한 풍성하고 알찬 세트리스트로 공연을 꽉 채워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골든차일드는 특유의 화려한 칼군무와 '퍼포먼스 맛집'다운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완성형 아이돌'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 현지 팬들의 뜨거운 박수와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멤버들은 현지 팬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 친근하게 소통해 팬심을 완벽하게 저격, 첫 미국 투어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미국 투어로 글로벌 대세 그룹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한 골든차일드는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길지만, 또 짧은 3주간의 미국 투어가 끝이 났다. 걱정과 긴장으로 시작했지만 하면 할수록 더 많은 나라의 골드니스들을 찾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첫 투어였다"는 소감을 전하며 팬들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다시 돌아올 것을 약속드리며 그때는 대열과 태그(TAG)도 함께 할 수 있게 또 달려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여 멤버들 간의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첫 단독 미국 투어로 글로벌 영향력을 더욱 넓힌 골든차일드는 '완성형 아이돌'다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seunghun@osen.co.kr

[사진] 울림엔터테인먼트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