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푸틴 두둔한 F1 전 회장, 영국서 해외재산 은닉 혐의로 기소

푸틴 두둔한 F1 전 회장, 영국서 해외재산 은닉 혐의로 기소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의 버니 에클스턴 전 회장이 해외 자산을 은닉한 혐의로 영국에서 기소된다.
영국 검찰청은 11일(현지시간) 에클스턴 전 회장이 4억파운드(약 6천200억원) 이상의 해외 자산을 신고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 허위진술에 의한 사기죄로 기소를 승인했다.
검찰청은 국세청이 제출한 증거를 검토하고 이처럼 결정했다.
이에 관해 영국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청의 사기 조사 서비스가 복합적이고 세계적으로 범죄 조사를 한 결과로, 형사 기소는 4억파운드 이상 해외 자산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금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1930년생인 에클스턴 전 회장은 1978년부터 2017년까지 40년간 세계 최고 권위의 자동차 경주 대회인 F1 회장을 지냈다.
포브스가 추정한 에클스턴 전 회장의 총자산은 25억파운드(3조9천억원)다.
그는 최근 방송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두둔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해 "다들 때때로 실수를 한다"고 방어하고 푸틴 대통령을 최상급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