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리랑카 대통령 관저서 나온 돈다발…시위대 '분노'

시위대, 6천500만원 규모 신권 발견해 경찰에 넘겨

스리랑카 대통령 관저서 나온 돈다발…시위대 '분노'
시위대, 6천500만원 규모 신권 발견해 경찰에 넘겨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극심한 경제난에 성난 스리랑카 시위대가 점거한 대통령 관저에서 나온 다량의 현금다발에 또 한 번 분노했다.
시위대는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 관저에서 빳빳한 신권 지폐 다발로 된 1천785만 스리랑카 루피(약 6천500만원)를 발견해 경찰에 인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대통령이 시위대를 피해 떠난 저택에는 문서로 가득 찬 여행 가방도 남아있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고타바야 대통령은 9일 수천 명의 시위대가 대통령 집무동에 몰려들자 급히 뒷문으로 빠져나가 해군의 호위 속에 배를 타고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권력층과 부유층 인사들이 급하게 짐을 챙겨 항구에서 배를 타는 모습도 목격되고 있다고 전했다.
고타바야 대통령은 격렬한 반정부 시위에 이은 각 정당 대표의 사임 요구에 13일에 물러나겠다고 밝혔지만, 분노한 시위대는 실제로 사임이 이뤄질 때까지 관저를 떠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반정부 시위대는 2005년부터 권력을 쥐고 스리랑카를 통치해온 라자팍사 가문의 부패와 실정을 '국가 부도'의 원인으로 꼽아왔다.
고타바야 대통령의 동생인 바실 라자팍사 전 재무부 장관은 정부 관련 각종 계약에서 10%씩 커미션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미스터. 텐 퍼센트'라는 별명까지 붙은 그의 부정부패와 무능이 스리랑카의 경제를 무너뜨렸다고 야권과 시위대는 비판해왔다.
스리랑카는 고타바야 대통령의 사임 선언 이후 사실상 무정부 상태에 빠져있다.
현재 고타바야 대통령이 어디에 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총리실은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도 사퇴 의사를 밝힌 상태다.
대통령이 임기 종료 전 물러나면 스리랑카 의회는 사임 후 한달 내에 의회에서 의원 중 새 대통령을 뽑게 되고, 그가 잔여 임기를 수행한다. 고타바야 대통령의 임기는 2024년 11월까지이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