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이핑크 초봄, 오늘(12일) 유닛 데뷔.."새로운 모습 보여줄 기회"[일문일답]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에이핑크(Apink) 멤버 초봄(초롱보미)이 오늘(12일) 유닛 데뷔앨범 ‘Copycat(카피캣)’을 발매한다.

에이핑크 초봄은 12일 오후 6시에 각종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싱글 1집 ‘Copycat(카피캣)’을 발표하고 에이핑크 데뷔 11년만의 첫 유닛 출격 주자로 나선다. 에이핑크 초봄은 앨범 발표 직후 오후 8시에 원더케이(1theK) 유튜브 채널 온라인 생중계 및 대면으로 팬 쇼케이스를 진행하며 신곡 ‘Copycat(카피캣)’ 무대를 최초 공개할 계획이다.

에이핑크 초봄의 유닛 데뷔곡 ‘Copycat(카피캣)’은 흉내내는 사람을 뜻하는 말로, 사랑하는 사람의 모든 걸 따라하고 싶은 ‘짓궂은 흉내쟁이’로 변신한 초봄의 색다른 보이스, 미니멀하면서도 신선한 악기의 조화가 인상적인 팝 댄스 곡이다. ‘스타 작사가’ 조윤경이 작사에 참여했으며, 작곡에는 Jurek Reunamaki, GG Ramirez 등 글로벌 프로듀서진이 나서 완성도를 높였다.

박초롱과 윤보미가 속한 그룹 에이핑크는 올해 데뷔 11주년을 맞은 ‘K팝 대표 걸그룹’으로, ‘Mr.Chu’, ‘NoNoNo’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 받아왔으며 지난 2월 10주년 스페셜 앨범 ‘HORN(혼)’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여전히 강력한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박초롱과 윤보미는 에이핑크 11년 만의 첫 유닛 ‘초봄’을 결성하고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발랄하면서도 앙큼한 매력을 예고해 글로벌 K팝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데뷔 11년 만의 에이핑크 첫 유닛으로 출격, 첫 앨범 ‘Copycat(카피캣)’을 발표한 에이핑크 초봄이 직접 신보와 관련한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다음은 에이핑크 초봄 싱글 1집 관련 일문일답이다.

Q. 에이핑크 데뷔 11년만에 처음 탄생한 유닛이다. 결성 배경은?

초롱 - ‘보미와 닮았다’는 소리를 데뷔 초부터 항상 들어왔었어요. 그래서 ‘트윈’ 콘셉트로 촬영을 한 적도 있었구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둘이 유닛을 하면 너무 재밌겠다’라는 말을 많이 했었는데 올초 ‘딜레마’ 활동이 끝나자마자 적극적으로 추진하게 됐습니다.

보미 - 데뷔 초부터 ‘쌍둥이 같다’는 소리를 자주 들었고 언니랑 지내오면서 언니 음색과 내 음색으로 앨범을 꼭 한 번 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회사에서 유닛 앨범 이야기가 나왔던 적이 있었던 만큼 이번에 꼭 내야겠다고 생각이 들어서 회사에 바로 의견을 내고 추진했습니다.

Q. 유닛 앨범 발매에 대한 소감이 어떠한지?

초롱 - 준비하는 내내 너무 재밌었어요! ‘11년 만에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겼구나’하는 생각에 감사한 마음도 컸던 것 같아요.

보미 - 에이핑크 첫 유닛이라 부담도 되지만 팬분들에게 큰 선물이 될 거란 생각에 설��고, 둘 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라 최대한 즐기려고 노력해요! 실제로 연습할 때도 웃음이 끊이질 않을 정도로 즐겁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빨리 활동하면서 첫 유닛의 뜻깊은 시작을 힘차게 달려보고 싶은 마음이에요.

Q. 에이핑크 활동과는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어떤 준비를 했는지?

초롱 - 멤버 수가 적어졌다 보니 초롱과 보미가 더 잘 보일 수밖에 없고, 개인의 매력을 더 잘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요. 콘셉트가 ‘트윈’이다 보니 똑같이 입고, 똑같이 스타일링을 할 때가 많은데, 같으면서도 조금씩 다른 매력을 가진 초봄을 보면 색다른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 부분도 최대한 신경 썼습니다.

보미 - 조금 더 컨셉츄얼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요. 또한 앨범 작업에 더 디테일하고 깊게 참여했습니다.

Q. 유닛 데뷔앨범인 싱글 1집 ‘Copycat(카피캣)’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초롱 - ‘카피캣’은 원래는 주로 ‘따라쟁이, 모방한다’의 부정적인 의미로 많이 쓰인다고 하던데, 그래도 저는 단어의 유래가 너무 마음에 들었던 것 같아요. 엄마 고양이를 똑같이 따라하는 아기 고양이의 모습에서 유래됐는데, 저희 쌍둥이 콘셉트와도 잘 맞을 것 같아 곡명부터 앨범명까지 ‘카피캣’으로 정했습니다. 타이틀곡 포함 총 3곡이 수록되어 있고, 초봄의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곡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보미 - ‘카피캣’은 ‘가족 같은 친구(Framily)’와 같이 ‘사랑하는 사람을 닮아가듯 우리는 하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초봄의 매력을 앙칼지고 귀여운 ‘쌍둥이 인형’ 콘셉트로 표현한 앨범입니다.

Q. 타이틀곡 ‘Copycat(카피캣)’은 어떤 곡인지? 곡의 감상 포인트와 매력은?

초롱 - ‘카피캣’은 사랑하는 사랑하는 사람의 모든 걸 따라하고 싶은 마음을 조금은 개구지고 익살스럽게 표현한 곡입니다. 

보미 - 자유로우면서도 묘한 분위기의 댄스곡이에요. 처음 들었을 때 기억에 바로 남고 따라 부르기 쉬운 후렴 부분, 앙칼진 고양이를 표현한 랩파트도 포인트입니다.

Q. 신곡 ‘Copycat(카피캣)’의 킬링 파트나 포인트 안무가 있다면?

초롱 - 기본 손 동작이 ‘고양이 손 모양’이에요. 손으로 고양이 귀를 표현하거나 고양이가 땅을 파는 동작, 세수하는 동작 등 고양이가 하는 동작이 많이 들어가 있어요. 킬링파트는 전체적인 멜로디가 다 좋지만 특히 훅의 ‘랄라라랄라~‘가 반복되는 부분이 좋더라구요. 가사 없이 흥얼거리는 부분인데, 그래서 좀 더 신나고 자유로운 느낌이에요.

보미 - 아무래도 후렴에 ‘랄라라랄라~’ 부분이 반복적으로 나와서 기억에 가장 많이 남는 부분일 것 같고요. 포인트 안무는 기본 동작이 고양이 손 모양이라 손을 집중해서 보면 모든 동작이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Q. 뮤직비디오의 관전 포인트는?

초롱 - 뮤직비디오는 초봄이 자유를 향해 탈출하는 스토리인데 그 안의 에피소드들을 보시면 재밌을 것 같아요.

보미 - 스토리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 초봄 쌍둥이 인형이 자유를 찾아 손을 잡고 탈출하는 모습과 귀여우면서 앙칼진 모습들이 포인트입니다. 마지막 반전도 재미 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Q.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무엇인지?

초롱 - 음악이요. 퍼포먼스도 물론 중요하지만, 좋은 노래를 받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오래 들을 수 있고 편하게 들을 수 있고, 무대로 접할 때도 중요하지만 그냥 듣기만 해도 좋은 노래를 찾았던 것 같아요.

보미 - 초봄의 색깔입니다. ‘쌍둥이 인형’ 콘셉트에 중점을 두고 싶었고 그 안에 여러 가지 뜻이 담겨 있어요. 초봄이 서로 다른 사람으로 만났지만 11년을 함께 하면서 닮아가는 부분들이 있거든요. 외적으로 ‘자매 같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고, 또 실제 사이도 가족 같은 사이기 때문에 ‘우리는 하나다’라는 초봄만의 색을 보여주는 것에 집중하고 싶었어요.

Q. 수록곡에 대해서도 설명 부탁드립니다.

초롱 - ‘Oscar(오스카)’는 복수를 꿈꾸며 거짓으로 사랑하는 모습을 담은 노래예요. 그래서 좀 더 과감한 스타일의 곡인 것 같아요. ‘Feel Something(필 썸씽)’은 모든 분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곡이 아닐까 싶어요. 자신감을 가지고, 내가 믿는 그대로 나아가자는 곡이에요. 가사를 듣고 있으면 괜스레 뭉클해지는 곡이에요.

보미 - ‘Oscar’는 힙하면서도 영화 속에서 연기를 하는 듯한 느낌의 댄스곡이에요. 무대 위에서 가장 파워풀하고 3곡 중 다른 느낌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지 않나 싶어요. ‘Feel Something’은 미디엄 템포로 가장 팝스러운 곡이에요! 녹음을 하면서도 연습을 하면서도 위로가 돼서 평소에 가장 많이 들었던 곡 중에 하나에요. 많은 팬분들께 들려주고 싶은 에세이 같은 곡입니다.

Q. 앨범 준비 과정 및 뮤직비디오 촬영 과정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초롱 - 이번 앨범은 보미와 정말 하나 하나 다 참여해서 더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물론 에이핑크 앨범에도 많은 참여를 하지만 이번 초봄 앨범은 노래 제목부터 앨범 콘셉트, 의상, 수록곡, 뮤직비디오 스토리까지 모든 걸 보미와 이야기를 나눴고 회사 분들과 함께 회의를 했어요. 그 과정이 너무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보미가 뮤직비디오 시나리오를 직접 써와서 감독님께 브리핑을 온 몸으로 했는데 그 장면이 너무 재밌었고 인상 깊었어요.

보미 - 처음 경험해보는 씬들이 많았어요. 와이어도 처음 타봤는데 생각보다 재미 있어서 빨리 끝난 게 아쉬울 정도였어요. 또 슈가 글래스 재질의 유리를 망치로 깨는 장면이 있었는데 연기지만 스트레스가 풀리는 듯한 느낌이었고 색다른 경험이었어요.

Q. 이번 앨범의 매력이나 콘셉트를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그 이유는?

초롱 - ‘Framily’, 보미랑 제가 정말 가족처럼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감정들과 분위기로 만들어진 앨범이지 않을까 싶어요.

보미 - ‘Copycat’, 앨범명이자 타이틀곡명인 만큼 초봄의 콘셉트를 가장 잘 표현한 것 같아요.

Q. 7월 컴백 대전에 합류하게 되었는데 에이핑크 초봄만의 강점이나 차별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초롱 - 저희는 저희만의 무대를 같이 즐겁게, 또 열심히 만들어 가 보려구요. 그게 모두에게 그렇듯 저희에게도 강점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보미 - ‘쌍둥이 인형’이라는 콘셉트. 그리고 그 콘셉트에 걸맞게 정말 신기할 정도로 닮은 외모가 아닐까요?

Q. 유닛 데뷔와 관련해 에이핑크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는지? 응원이나 조언은 따로 없었는지?

초롱 - 저희 콘셉트가 키치한 무드다 보니 뮤직비디오 촬영 때 컬러풀하고 발랄한 옷을 입고 있었는데, 응원와 준 멤버들이 ‘언니들이 너무 귀엽게 입고 있다, 고생한다’고 놀라더라고요. 그래도 노래 좋다고 해줘서 너무 좋았습니다.

보미 - 막내 하영이랑 남주는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응원하러 와주기도 했고 은지 또한 드라마로 바쁜 와중에도 단체 메시지 방에서 뮤직비디오 모니터도 해주는 등 응원 많이 해줬어요. 역시 멤버들이 든든해요.

Q. 이번 앨범 활동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초롱 - 팬분들께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릴 기회가 생긴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행복해요. 에이핑크 안에서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된 만큼 올 여름 ‘초봄’으로서 즐기면서 열심히 활동할 계획입니다.

보미 - 팬분들과 좋은 추억을 남기고 또 즐기는 게 가장 큰 목표고, 초봄의 첫 시작과 초봄만의 색을 알리고 싶어요! 앞으로 음악방송 뿐 아니라 예능, 팬사인회 등등 판다들(공식 팬클럽명)과 소중한 시간 많이 보낼 계획입니다.

Q. 늘 응원하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부탁드립니다.

초롱 - 늘 그 자리에서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저희 또한 이 자리에 그대로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어떻게 보답하면 좋을지 항상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있어요. 이번 앨범이 우리 팬분들께 ‘한 여름의 시원한 물 한 잔’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보미 - 지금 가장 기다리고 있을 우리 판다. 초봄 첫 기사 났을 때 많이 놀랐을 것 같은데 큰 선물이 되었길 바라요. 짧은 활동이지만 꽉꽉채워서 아쉽지 않게 좋은 추억 남기고 싶어요. 무더운 여름이라 너무 덥지는 않을까 걱정이네요. 초봄 무대 보면서 조금이나마 힘내고 시원한 여름 보내길 바라요.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 /seon@osen.co.kr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