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데뷔 18년차' 슈퍼주니어, SM 최초 정규 11집 "슈주는 나아간다" [종합]

lable sj 제공

lable sj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데뷔 18년차를 맞은 그룹 슈퍼주니어가 K팝 역사에 이름을 확실하게 남겼다.

슈퍼주니어는 12일 온라인을 통해 정규 11집 Vol.1 ‘The Road : Keep on Going (더 로드 : 킵 온 고잉)’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The Road : Keep on Going’은 슈퍼주니어의 끊임없는 여정을 연결하는 또 하나의 터닝 포인트가 될 앨범이다. 연내 완성될 정규 11집의 시작점으로 타이틀곡 ‘Mango (망고)’를 비롯한 완성도 높은 5곡을 통해 슈퍼주니어의 정체성을 더욱 분명하게 보여줄 신보이기도 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번 앨범은 SM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중 최초 11집 발매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특은 “SM엔터테인먼트 최초 11집 발매라고 하더라. 역사가 굉장히 길고,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계시지만 정규 11집 앨범을 낸 건 슈퍼주니어가 최초라고 한다. 그래서 뜻깊은 앨범이다. K팝이 전세계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데, 슈퍼주니어의 이름이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한 것 같아서 더 알차게 준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은혁은 “장수 비결은 딱히 없다. 다들 잘 참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신동은 “SM이라는 회사가 있다는 게 장수 비결 중 하나인 것 같다”고 웃었다. 이특은 “멤버들이 겁이 많다. 겁이 많다는 게 어떤 한 사람이 미친 척 하고 ‘안 할 거야’하면 팀이 깨지는데, 우리는 그런 사람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최시원은 “세련된 사회주의”라고 정리했다.

동해는 “계속 가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슈퍼주니어의 여정을 담은 앨범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은 현재를 이야기하고 싶은 앨범인 것 같다”고 말했고, 려욱은 “SM타운 내에서 슈퍼주니어가 우주여행자라는 세계관이 있다. 여러 행성에서 여행을 하다가 11집을 통해서 모이게 된다. 우주 여행을 하다가 11집을 통해서 모여서 앞으로 나아간다라는 뜻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Mango’는 묵직하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와 신디 사운드가 포인트인 펑키 팝 장르의 곡으로 예고됐다. 슈퍼주니어는 상대가 원하는 사랑을 채워줄 수 있는 오아시스 같은 존재로서 달콤하고 저돌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댄서 아이키와 호흡을 맞춘 퍼포먼스가 이러한 고백을 한층 다채롭게 구성했다.

이특은 “매번 신곡을 준비할 때마다 우리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도 부담을 느낀다. 여러 장르도 했고, 시간이 흐르면서 요즘 트렌드가 우리에게 맞을까도 싶다. 하지만 도전을 해야 발전이 되고 롱런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 요소가 있어도 도전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혁은 “아이키와 안무 작업을 같이 했다. 우리에게 잘 맞는 퍼포먼스를 주셔서 작업하는 내내 즐거웠다. 우리 색깔의 분위기를 보면서 수정해가면서 즐겁게 작업한 기억이 있다. 몇 명이 안무를 잘 따라오지 못한 부분도 있다”고 웃었다. 특히 은혁은 가슴을 돌리는 퍼포먼스와 망고를 짜서 즙이 흘러내리는 듯한 포인트 안무 등을 선보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 밖에도 고백하러 가는 과정을 섬세하고 위트 있게 풀어낸 ‘Don't Wait (돈 웨잇)’, 풍성한 사운드로 다채로운 보컬의 블렌딩을 즐길 수 있는 ‘My Wish (마이 위시)’, 강렬한 중독성을 지닌 러브송 ‘Everyday (에브리데이)’, 청량하고 따스한 분위기로 누구에게나 꿈 같은 순간을 선사할 ‘Always (올웨이즈)’까지 총 5곡의 성숙한 사랑 이야기가 리스너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선공개된 ‘Don't Wait’ 뮤직비디오에서 여장을 한 이특은 “(신동) 감독님께서 이걸 하지 않으면 콘티를 바꿔야 한다고 하더라. 촬영일이 바뀔 수도 있어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은 “기억의 왜곡이 있다. 여장을 다같이 할지, 임팩트 있게 혼자 할지 고민했는데 이특이 혼자 한다고 했다. 우리가 밀어준 거다. 멋지게 고백하는 내용인데, 멤버들의 연기 욕심 때문에 개그화되고 활기차졌다. 그래서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은혁은 “이번에 청량하고 시원한 곡으로 나왔기에 Vol.2 앨범은 반전이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고 말했고, 규현은 “솔직하게 말하고 싶다. 아직 준비가 안됐다. 콘셉트는 있고, 반전을 요구하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특은 “슈퍼주니어가 이렇게 살아있다고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시간이 지날수록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힘이 약해지고 잊혀지는데, 우리는 팬들과 더 끈끈해지고 단단해지고 도전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그룹이라는 걸 전달하고 싶다. 계속 갈 거다”고 말했다. 은혁은 “이번 앨범이 오랜만에 나오고, 이번 앨범을 통해서 팬데믹 이후 팬들과 만나기 때문에 앞으로의 기대감을 심어줬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특히 슈퍼주니어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3년 만에 대면 단독 콘서트로 ‘SUPER JUNIOR WORLD TOUR - SUPER SHOW 9 : ROAD (슈퍼주니어 월드투어 - 슈퍼쇼 9 : 로드)’를 개최하고 팬들에게 처음으로 ‘Mango’ 무대를 선보인다. 전 세계 관객들을 열광시킨 ‘슈퍼쇼’의 역사가 신곡 무대와 함께 더욱 탄탄하게 이어질 전망이다.

동해는 “3년여 만에 대면 콘서트를 한다. 콘서트와 앨범을 준비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분위기가 너무 좋다. 서로 봐주고 웃어주고 기대하고 있다. 팬 분들의 목소리를 오랜만에 듣는 시간이 다가와서 기대된다. 일요일에는 비욘드 라이브로 함께 한다. 온오프라인으로 팬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혁은 “이번 콘서트는 오랜만에 팬들과 만나는 무대인 만큼 고민을 했던 부분이 있다. 기존 히트곡이 있고, 보여드리지 못한 신곡들이 많이 있는데 어떻게 잘 보여드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 신곡과 기존 히트곡들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데뷔 18년 차 슈퍼주니어의 정규 11집 Vol.1 ‘The Road : Keep on Going’은 12일 6시 국내외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