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부 3%, 산후 우울증 함께 겪는다"

"부부 3%, 산후 우울증 함께 겪는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부부의 최대 3% 이상이 산전. 산후 우울증을 함께 겪는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출산 후 4주에서 12개월 사이에 발생하는 산후 우울증은 슬픔, 불안, 극심한 피로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태어난 아기를 돌보지 않고 아기를 해칠 수 있으며 자살 생각을 하게 될 수도 있다. 산후 우울증은 부부가 함께 겪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역학·보건의료 연구소(Institute of Epidemiology and Health Care)의 카라 스미스 교수 연구팀이 부부 총 2만9천286쌍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논문 23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9일 보도했다.
부부가 함께 겪는 산전 우울증(antenatal depression) 유병률은 1.72%로 나타났다.
산후 초기(산후 12주)에는 부부의 2.37%, 산후 후기(3~12개월)에는 3.18%가 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밝혀졌다.
출산 전후의 부부를 돌보고 있는 보건의료 요원들은 부부가 모두 동시에 산전, 산후 우울증을 겪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또 부부 동반 산전, 산후 우울증에 대한 연구와 함께 특히 아버지가 되는 남성에게 오는 우울증을 확인할 수 있는 검사법 개발도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성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