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만족감 꽉 차"..청하, 방탄조끼 벗어던진 과감한 컴백(종합)[Oh!쎈 현장]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솔로 퍼포머’의 대표주자 가수 청하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헐벗은 기분”이라고 말할 정도로 과감한 시도다. 안전지대를 벗어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새로운 음악으로 돌아온 청하다.

청하는 11일 오후 2시에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진행된 정규2집 ‘베어&레어 파트.1(Bare&Rare P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청하는 새로운 모습을 담아낸 정규2집 ‘베어&레어 파트.1’에 대해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벅찬 컴백 소감을 전했다.

‘베어&레어 파트.1’은 ‘인간 청하’가 들려주는 속 깊은 내면 이야기의 총 집합체와도 같은 앨범이다. 청하는 이번 앨범에도 역시 전 트랙 작사프로듀싱에 참여해 다채로운 음악적 장르에 솔직담백한 매력을 진정성 있게 담아냈다.

청하는 새 앨범에 대해서 “그동안 음악 활동을 하면서 내 이야기와 추억을 꺼내서 음악으로 표현한 적이 없더라. 팬들이 오래 기다린 만큼 내 내면의 이야기를 꼭 하고 싶었다. 그동안 가사도 써주시고 퍼포먼스도 꾸며주고 한 것을 표현해냈을 뿐이다. 이번엔 좀 더 용기 있게 다가가고 싶었다. 좀 헐벗은 느낌이다. 방탄 조끼를 벗어던진 느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청하는 “지금까지는 반짝이 메이크업을 많이 하고 꾸며진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이번에 파트1은 그동안 꾸며진 모습을 다 걷어내보자는 의미에서 제목을 ‘베어’로 정했다. 파트2는 곧 공개되겠지만 한 번도 해보지 못한 음악들, 신기하다 싶은 트랙들을 담았기 때문에 나의 새로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신보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청하는 이번 정규2집을 통해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작사와 프로듀싱에 참여한 것은 물론, 그동안의 보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을 위한 구성에 적극 힘을 보냈다. 내면의 스토리를 매력적인 보컬로 표현해내며 리스너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계획이다.

청하는 “한 곡 한 곡 작사를 했다기보다 앨범 프로듀싱을 같이 했다. 작사는 내가 했고, 앨범 전반적으로 다 참여하려고 했다. 파트2까지 합하면 17곡이다. 나에게는 벅차고 힘든, 부담이 있는 앨범이다. 이제 부담을 덜고 신나게 즐길 것”이라고 전했다.

청하는 ‘롤러코스터’, ‘벌써12시’, ‘스내핑(Snapping)’ 등을 통해 퍼포머로서 자리 매김해왔다. 솔로 여자 가수 시장에서 확실한 자리를 차지하며 청하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어필해왔지만, 이번에는 안전한 시도 대신 도전을 택했다.

이에 대해서 청하는 “‘커렌시아(Querencia)’ 이후 뭔가 허한 느낌이 든 적이 있었다. 가사나 사운드에 공감이 들지 않거나 아쉬움이 들기도 했고, 자연스럽게 도전 정신도 생겼다. 이번에는 내가 좋아하는 색감과 재질이 뭔가에 대해 고민하지 못했던 내 모습을 반성하기도 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용기를 가지고 작업하다 보니 작사에도 많이 참여하게 됐다. 내 못된 모습이 나오는 트랙도 있다. 과감하게 넣었고, 파트2는 이번 파트1보다 매운 맛 느낌이 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하는 “이번 신곡 작업에서도 그 안전지대를 벗어나 두려움과 맞서야 할 시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해볼 수 있는 만큼 최대한 솔직하게 말하고 과감하게 부딪혀 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번 앨범을 통해서 청하 내면의 이야기를 담은 것은 물론, 그녀만이 갖고 있는 에너지와 함께 듣는 음악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청하 본연의 모습을 무게감 있게 표현한 것은 물론, 경쾌한 위로의 메시지로 응원을 전하기도 한다.

청하는 “보는 음악을 많이 해왔다고 생각하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 청하는 충분히 듣는 음악으로 다양성을 줄 수 있는 아티스트라는 걸 보여주려고 노렸다. 좋은 곡이 많아서 스스로도 소화할 수 있을까 하는 도전 정신도 있었는데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스파클링(Sparkling)’은 BPM 160의 속도감 넘치는 비트 위로 청하의 단단한 보컬이 더해진 곡으로 톡 쏘는 탄산처럼 쿨한 사운드가 한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할 시원시원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스파클링’을 비롯해 과감한 방향성과 다채로운 음악적 스타일로 구성된 여덟 개의 트랙에 ‘인간 청하’의 이야기를 과감하게 풀어낸다.

새로운 시도에 나선 만큼 성적과 성과보다는 도전에 의미를 뒀고, 그런 앨범을 발표한다는 것만으로도 성취감에 찬 청하다. 청하는 “성적보다는 내겐 성취감이 제일 중요한 앨범이다. 그래서 과정이 더 벅찼다. 만족감으로 꽉 차 있는 상태인데, 많은 분들에게 이 기분을 안겨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다양한 장르로 담아낸 인간 청하의 솔직함과 과감한 이야기가 이번에도 음악 팬들을 매료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늘(11일) 오후 6시에 전 온라임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seon@osen.co.kr

[사진]MNH엔터테인먼트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