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준석, 과거 안철수 겨냥하던 '바람의 빛깔' 노래 다시 꺼낸 이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새벽 국회에서 열린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하는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진술을 마치고 회의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상선 기자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에 처해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람의 빛깔(Colors of the Wind)' 가사를 게시했다. 해당 노래는 지난 2018년 당시 바른미래당 노원병 지역위원장이던 이 대표가 안철수 당시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할 때 사용했던 노래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달을 보고 우는 늑대 울음소리는 무얼 말하려는 건지 아나요'라는 오연준의 노래 '바람의 빛깔' 일부 가사를 올렸다.

이는 지난 2018년 바른미래당에서 안철수 당시 서울시장 후보와 한솥밥을 먹던 이 대표가 6.13 재보궐선거에서 '공천파동'을 겪고 노원병에서 낙선한 뒤 안 후보에게 일침을 놓기 위해 사용했던 노래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당시 이 대표는 JTBC '정치부회의'에서 해당 노래 가사와 함께 안철수 당시 후보의 정치를 비판하는 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다시는 누군가가 황당한 아집으로 우리가 같이 정치하는 동지들과 그 가족들의 선한 마음에 못을 박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 번안곡은 누가 가사를 옮겼는지 인간의 탐욕에 대한 고찰과 다른 사람에 대한 존중의 가치를 잘 풀어내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2018년 보궐선거 당시 이 대표는 바른미래당에서 서울 노원병에 홀로 공천을 신청했지만, 안 후보 측의 반대로 단수공천안이 부결된 바 있다.

이 대표가 4년 전 안 후보를 겨냥해 사용했던 노래를 이번에 다시 꺼낸 것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안철수 당 대표-장제원 사무총장 주장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앞서 이날 JTBC는 이 대표가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는 데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한 '7억원 투자 유치 각서'가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과정에서 협상 카드로 활용됐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지난 1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장모씨를 만나 '성상납이 없었다'는 사실 확인서를 받으면서 장씨의 요구로 '7억원 투자를 유치해주겠다'는 약속 증서를 써줬는데, 이 각서가 '윗선'인 윤 후보 측 인사에게 전달돼 후보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거론됐다는 내용의 음성 파일이 나온 것이다.





김다영.김하나(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