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일 카셀 주립대 학생들, 캠퍼스에 소녀상 영구설치

학생회서 '소녀상 설치' 의결…"전쟁범죄에 맞선 용기 기린다"

독일 카셀 주립대 학생들, 캠퍼스에 소녀상 영구설치
학생회서 '소녀상 설치' 의결…"전쟁범죄에 맞선 용기 기린다"


(카셀=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중부 카셀 주립대학의 본관 앞에서 8일(현지시간) 평화의 소녀상을 영구히 설치하는 제막식이 열렸다.
이 소녀상은 이 학교 학생 의회의 의결로 세워졌다.
토비아스 슈노어 총학생회장은 "독일 대학에선 처음으로 소녀상을 우리 학교 캠퍼스에 영구히 세우게 된 것은 소녀상이 저항의 상징이기 때문"이라며 "고향인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독일에서도 시민들이 일본의 교활한 철거 시도에 맞서 소녀상을 지켜냈다"고 말했다.
소녀상 옆에는 "전시 성폭력은 현재도 여전히 발생하는 문제다. 소녀상은 2차 세계대전 중 아시아와 유럽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고 전쟁범죄가 반복되지 않도록 투쟁한 이들의 용기를 기리는 의미다"라고 새긴 안내판이 함께 마련됐다.
베를린에 소녀상을 설치한 코리아협의회와 이를 제작한 김운성 작가도 이 행사에 참여했다.
이 소녀상은 김 작가가 한국에서 만들어 독일로 공수했다.
대학 측은 소녀상을 위한 부지를 사용하게 해달라는 학생들의 요구에 동의했고, 학생의회는 총학생회의 소녀상 영구설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독일 대학 캠퍼스 내 최초, 공공부지에는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에 이어 두 번째 사례다.

학생들은 소녀상 설치를 계기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와 여성에 대한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매년 학술행사와 전시회, 워크숍 등을 열기로 했다. 또 장기적으로 소녀상을 관리하기 위해 대학내 '캠퍼스에 소녀상을'이라는 후원회를 공식 발족해 운영할 계획이다.
카셀대 총학생회는 올해 초 대학 캠퍼스 내 소녀상을 세우고 싶다는 뜻을 베를린 소녀상을 세운 코리아협의회에 밝혔다.
일본의 철거 시도에도 베를린 소녀상을 굳건히 지켜낸 모습을 봤다며 '카셀 도큐멘타'를 계기로 전시 여성 성폭력 반대의 상징으로 소녀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이유에서였다.
카셀시에서는 9월 25일까지 5년마다 열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규모 현대예술전시인 카셀 도큐멘타가 열리고 있다. 매년 이 전시회에 관람객 500만명이 몰린다.


학생들의 뜻에 감동한 조각가 부부 김운성·김서경 작가는 이들에게 영구대여 형태로 평화의 소녀상을 기증했다. 소녀상을 한국에서 독일로 항공운송하는 비용은 독일 국내외의 모금 등을 통해 마련됐다.
한정화 코리아협의회 대표는 이날 제막식에서 "카셀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전력을 다해 캠퍼스에 소녀상이 영구히 설치될 수 있도록 모든 절차를 마치다니 꿈만 같다"고 말했다.
김운성 작가는 "미국이나 필리핀, 한국 대학 등에서 소녀상은 설치되기 전부터 일본의 억압과 철거 시도에 시달렸는데, 독일 카셀대 학생들이 소녀상을 영구설치하는 데 성공했다는 사실이 얼마나 감격스러운지 모른다"고 말했다.
카셀시 외국인자문기구 센귈 부위원장은 카셀시 외국인자문기구를 대표해 수많은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을 세운 카셀대 총학생회가 고맙다며 "책임자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우리는 모두 침묵하지 않고, 주시해 이런 일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