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오작교와 견우, 직녀

전설이라기에는 너무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하늘의 ‘푸른초장’ 목동인 견우와 옥황상제의 손녀인 직녀가 서로 사랑해 공부는 하지 않고 만나기만 하니까, 화가 난 옥황상제는 은하수를 사이에 두고 동쪽과 서쪽으로 두 사람을 갈라 놓았답니다. 두 남녀가 애타게 그리워 하는 모습을 보다 못한 까치와 까마귀들이 매년 한 번씩 하늘로 날아가 옥황상제 몰래 머리를 맞대고 은하수를 건널 수 있는 다리, 오작교(烏鵲僑)를 만들어 주면 그 다리를 동쪽과 서쪽에서 반씩 걸어와 밤이 깊어 질 때, 가운데서 만나곤 하였답니다. 그 날이 7월 7석날 이랍니다.  
 
아마 그 시간은 자정가까운 때가 아닌가 합니다. 왜냐하면 자정이 지나면 7월 8일이 되고 까치와 까마귀도 땅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두 사람이 만난 기쁨 눈물과 또 잠시 후에 헤어지는 아픔의 눈물이 비가 되어 7월 8일 새벽에는 은하수가 넘쳐 땅에 넉넉한 비로 내렸답니다.  
 
''칠석요(七夕謠)'' (작자미상)
 
“칠월칠석 오늘밤은 은하수 오작교에, 견우직녀 일년만에 서로 반겨 만날세라,
 
애야애야 애야좋네 칠석놀이 좀더 좋네 / (후렴) 까치까치 까막까치 어서 빨리 날라와서
 
은하수에 다리 놓아 견우직녀 상봉시켜/ 일년동안 맛본 설움 만단설화 하게하소 / (후렴)
 
닭아닭아 우지말아 네가 울면 날이 새고, 날이 새면 임은 간다 이제 다시 이별하면
 
일년삼백 육십일에 임 그리워 어이 살지, 우지 말아 우지 말아 무정하게 우지 말아
 
원수로다 원수로다 은하수가 원수로다.”
 
기회와 꿈의 나라 미국 땅에  와서도 밤하늘의 은하수를 본 적이 많지 았다.  
 
이번에 고향을 방문하면 동산 마루에 멍석 피고 그 은하수 속에 있을 내 별을 찾아 보려고 한다.  
 
하나님이 은하수를 통해 메마른 캘리포니아 땅에 흡족한 비를 내려 주셨으면 좋겠다.

변성수 (교도소 선교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