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리건주 공화당 첫 한인 의장…사업가 출신 1.5세 저스틴 황

공화당 역사상 의장직 최초

30대 한인이 오리건주 공화당 의장이 됐다. 한인이 의장직에 오른 건 공화당 역사상 처음이다.
 
오리건주 공화당은 “사업가인 저스틴 황(37·한글 이름 세진·사진)을 오리건주 공화당을 이끌 의장으로 선임한다”고 6일 밝혔다.
 
황 신임 의장은 지난 5월 오리건주 공화당 부의장에 선임됐지만, 의장으로 활동했던 헤르만 베르치거 주니어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대신 의장직을 맡게 됐다. 황 의장은 성명을 통해 “나와 우리 공화당원들은 일할 준비가 돼 있다”며 “올해 선거에서 더 많은 공화당원이 선출될 수 있도록 오직 하나의 비전만 갖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1.5세인 황 의장은 포틀랜드 지역 등에서 18개 이상의 테리야끼 레스토랑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며 아메리칸 드림을 일군 인물로 지역사회에 정평이 나 있다. 민주당 텃밭인 오리건주에서 공화당 후보로서 2018년(하원 의원), 2020년(상원 의원) 선거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신 바 있다. 특히 2018년 하원 선거에서는 상대인 민주당 현역 후보와 맞붙어 열세를 딛고 5%포인트 이내 표차로 접전을 벌이기도 했다.
 
오리건주 공화당 측은 성명에서 “매우 불안정한 정국으로 인해 올해 중간선거는 공화당에 유리하게 전개될 것”이라며 “우리는 40년 만에 공화당 주지사 당선도 바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황 의장은 우리에게 확실한 전환점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리건주 공화당 의장은 당을 대표해 주 국무장관에게 연락이 가능하며 정당위원회 인사권, 회의 소집 권한 등을 갖는다. 또, 풀뿌리 조직 등을 구성해 유권자 참여 활동도 펼치며 선거를 돕는 역할도 맡는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