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불에도 녹지 않는 중국 유명 빙과…"안전한거 맞나?"

불에도 녹지 않는 중국 유명 빙과…"안전한거 맞나?"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고온에서는 물론 불에 대도 잘 녹지 않는 중국의 유명 빙과 제품이 안전성 논란에 휩싸였다.



한 누리꾼이 최근 중국 아이스크림업체 중쉐가오가 판매하는 빙과가 31도 고온 상태에서 1시간이 지나도 녹지 않는다는 글과 영상을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린 것이 발단이었다.
지난 5일에는 또 다른 누리꾼이 라이터와 토치로 이 빙과를 실험한 영상을 공개했는데 불에 대도 시커멓게 그을릴 뿐 한동안 녹지 않았다.
관련 해시태그가 연일 각종 소셜미디어 검색어 상위에 오르며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누리꾼들은 "쉽게 녹지 않도록 특수 화학 첨가제를 넣은 것"이라거나 "인위적으로 오랫동안 녹지 않게 하는 물질을 첨가한 제품이 인체에 안전하겠느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중쉐가오는 "쉽게 녹지 않도록 점도 증진제를 첨가했지만, 국가 식품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의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일반 제품보다 월등히 비싸면 기준치를 충족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품질이 훨씬 좋아야 하는 것 아니냐"거나 "식품 안전 기준을 더 엄격하게 강화해야 한다"며 의구심을 떨치지 않고 있다.
한 인터넷 여론조사에서 이 빙과를 먹겠느냐는 질문에 '인체 건강에 영향을 줄까 봐 걱정'이라는 응답이 45%를 차지했고, '국가 기준에 부합하면 됐다'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6일 논평을 통해 "대중의 공격을 받는 이유는 가격이 비싼 데 반해 제품이 부실할 수 있다는 의혹 때문"이라며 "먹는 음식은 안전성이 가장 중요하며 대중의 의심을 완전히 잠재울 수 있는 실천적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8년 창업한 중쉐가오는 고가 제품 판매 전략을 통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하며 주목받았다.
저가 빙과가 12∼17위안(약 2천∼3천원)으로 다른 빙과들보다 수 배 비싸고 160 위안(약 3만1천원)짜리 고가 제품도 있다.
중국인들이 먹거리, 특히 유제품의 안전성에 민감한 것은 잇단 불량 음식 파동을 겪으며 생긴 트라우마 때문이다.
2008년 인체 유해 화학물질인 멜라민 함유 분유가 유통돼 적어도 6명의 영유아가 숨지고 30만 명이 피해를 보았다.
단백질 함량을 속이기 위해 멜라민을 첨가한 것으로 드러나 국민 안전은 뒷전으로 한 채 돈벌이에 급급한 업체들의 부도덕한 행태가 질타받았다.
2020년에는 가짜 분유를 먹은 아기들의 머리가 부풀어 오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에도 유제품업체 마이취얼이 생산한 우유에서 장기간 과다 섭취하면 신경 계통과 신장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프로필렌글리콜이 검출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의 식품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지난 4월에는 먹다 남은 음식에서 추출한 일명 '구정물 식용유'를 재사용해 5만 그릇의 훠궈를 판매한 쓰촨성의 유명 음식점 주인과 종업원 4명이 법원에서 최고 10년 6개월의 징역형 선고와 함께 2천300만 위안(약 44억원)의 배상금 지급 명령을 받았다.


p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종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