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獨 '에너지 독립' 구상, 바다 밑 곳곳 2차대전 불발탄에 발목

獨 '에너지 독립' 구상, 바다 밑 곳곳 2차대전 불발탄에 발목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제2차 세계대전이 주변 해역에 남긴 100t이 넘는 잔해와 불발탄 때문에 독일의 '에너지 독립' 구상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려는 독일은 북부 해안에 액화천연가스(LPG) 터미널을 건설해 미국, 캐나다, 카타르 등지로 수입선을 다변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건설 예정지 부근 해역에 가라앉은 채 녹슬어 가는 불발탄과 폭발물을 먼저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관련 전문업체 '시테라'의 디터 굴딘 대표는 "고철일 수도 폭탄일 수도 있기에 발견하는 모든 금속 물체를 제거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런 문제는 유럽의 많은 국가가 공통으로 안고 있는 문제이지만, 북해와 발트해 등 주변 해역에 가라앉은 무기와 폭발물의 양이 160만t에 이르는 독일의 상황은 특히 심각하다.
그런 까닭에 이 지역에선 이전부터도 해안풍력발전 등 각종 개발사업의 추진에 차질이 빚어져 왔다.
예컨대 독일이 북해 보르쿰섬에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할 당시엔 30t 상당의 폭발물을 발견해 처리하느라 전력 수송용 해저케이블 설치가 예정보다 1년가량 늦춰지기도 했다.
WSJ은 독일 정부가 액화천연가스 인수기지를 건설하려는 곳 중 하나인 민세너 오그 섬 주변 바다에만 약 1만t의 각종 불발탄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런 해저 불발탄들로 인해 독일의 주요 군항인 빌헬름스하펜항 주변 등 일부 해역에선 폭발 사고 등을 우려해 항로가 제한되기도 한다.
발트해 연안국 모임인 헬싱키위원회 자문으로 활동하는 현지 군사(軍史)학자 우베 비헤르트는 "빌헬름스하펜항에서 3~4㎞ 떨어진 곳에 약 30만t의 탄약이 가라앉아 있을 수 있다"면서 "얼마나 많은 폭발물이 있는지는 누구도 모른다"고 말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