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립기념일 주말 조지아서 18명 사망

조지아 DPS가 SNS를 통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진행했다. [출처 조지아 DPS 트위터]

조지아 DPS가 SNS를 통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진행했다. [출처 조지아 DPS 트위터]

독립기념일 주말 동안 조지아주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17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스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전국자동차클럽(AAA)은 6월 30일부터 독립기념일(7월 4일)까지 자동차로 총 140만명이 여행을 떠났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조지아 공공안전부(DPS)에 따르면 끔찍한 충돌사고가 주말 내내 계속 증가하여 DPS는 소셜미디어에서 안전운전 캠페인을 벌일 정도였다.  
 
먼저, 조지아주 순찰대는 독립기념일 주말 직전에 조지아-플로리다 선 근처 I-95에서 차량 6대가 충돌하여 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 사고로 두 주의 고속도로 양쪽이 일시적으로 폐쇄되었다.
 
3일 오전 2시경에 오스텔로드를 건너던 마리에타 거주 49세 남성이 뺑소니로 사망했다. 수사관들은 이 뺑소니 차량을 수배 중이며, 제보를 받고 있다. 앞범퍼나 그릴, 후드에 손상이 가 있는 차량으로, ‘쉐보레’ 종류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같은 날 오전 10시경, 폴딩 카운티 유니온 커뮤니티 근처 엑손 주유소에서 한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주차장을 들이받았고 이 사고로 여러 명이 다쳤다. 폴딩 셰리프국에 의하면 흰색 GMC 시에라 크루 캡 트럭을 운전하고 있던 운전자는 주유소 표지판과 주차장에 있던 차량 여러 대와 주유 펌프를 들이받았다.  
 
한편 조지아 천연자원부(DNR)에 따르면 2일 48세 남성이 레이니어 호수에서 익사했다. 또 37명이 주 수역에서 음주 상태로 배를 몰았다고 전해졌다. 이는 지난 메모리얼데이 연휴 때 보트 추락 사고로 사망한 5명을 포함, 총 20명이 사망한 것에 비해 감소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