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NS 광고 갑질' 펄쩍 뛰더니..노제 측 "계약 못지켰다" 실토 사과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나영 기자]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모은 댄스 크루 웨이비의 리더 노제가 이른바 '갑질 논란' 의혹에 잘못한 부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5일 노제의 소속사 스타팅하우스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가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에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아티스트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해왔다.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서는 당사와 아티스트가 협의 후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린 바 있다”라고 시작하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아티스트와 미흡한 의사 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라고 사실대로 밝혔다. 앞서 스타팅하우스 측은 관련 이혹에 "사실 아니"라고 전면 부인했던 바다.

그러면서 스타팅하우스 측은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 분들과 소속 아티스트 노제를 응원해 주시는 팬 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라고 사과하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원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앞서 노제가 SNS 광고를 체결한 후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중소 업체 관계자들은 노제가 계약된 게시물 업로드 요청 기한이 지나도 SNS에 올리지 않았으며, 간곡한 호소 끝에 요청 기한이 수개월 지난 뒤 게시물을 올렸지만 그마저도 얼마 뒤에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품은 계속 SNS에 남겨두며 브랜드를 취사선택한다는 폭로도 더해졌다.

이에 스타팅하우스 측은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 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린다”고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1차적으로 내놓았다.

그러나 결국 명확한 사실 관계 확인 후 노제 축은 고개를 숙였다. /nyc@osen.co.kr

[사진] 노제 인스타그램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