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이씨엘, “B2B 자산 매각 플랫폼 ‘에셋옥션’으로 전자폐기물 리사이클링 앞장

- ‘에셋옥션’ 기업의 불용·유휴 자산 매각에 특화된 서비스 눈길

 
 
 
스마트폰이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지 오래다. 이제는 단순한 ‘전화’의 기능을 넘어 나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이 됐다.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나 블루투스 이어폰 등 각종 전자기기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다만 그 이면에는 전자폐기물이라는 환경 문제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세계 전자폐기물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약 5,400만 톤의 전기전자 폐기물이 발생했다. 2014년의 4,400만 톤에 비해 약 1천만 톤 증가한 수치다. 이런 추세라면 2030년에는 2천만 톤 더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자폐기물이 글로벌 사회문제로 떠오르면서 전자업계도 리사이클링이 화두가 되고 있다. 이 가운데 인천테크노파크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 선정된 (주)에이씨엘(ACL)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와 공동으로 출시한 B2B 자산 매각 플랫폼 ‘에셋옥션’과 ‘IT DEAL’ 등을 통해 전자기기 리사이클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에이씨엘 로고]

[에이씨엘 로고]

에셋옥션은 기업과 소상공인이 가지고 있지만 처분이 어려운 상품을 빠르게 매각 및 매입할 수 있는 온라인 자산 매각 대행 서비스다. 기업, 소상공인의 유휴자산과 불용자산 등을 투명하고 안정적으로 거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용이 끝난 자산이 방치되지 않고 다시 활용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플랫폼은 사업자라면 누구나 회원 가입이 가능하며 모든 입찰 정보를 확인하고 품목 수량 금액에 상관없이 경쟁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150여개의 기업회원이 가입돼 있다. 이러한 편의성을 앞세워 지난해 서비스 오픈 이후 약 1년간 중고폰 비딩을 거쳐, 에셋옥션을 통해 판매된 중고폰 금액은 70억원을 돌파했으며, 추후에는 각종 IT 중고물품으로 그 영역을 보다 확장할 계획이다.
 
여기에 전자기기를 보다 효율적으로 공수할 수 있도록 별도 ‘중고 매입기 스마트박스’도 운영한다. 무인택배함과 동일한 외형으로 IT 중고물품을 즉시 매입해 위탁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소형 카메라가 탑재돼 보관물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세팅되어 있다.  
 
에이씨엘 배황근 대표는 “탄소중립, 자원순환 등 친환경 키워드가 대세가 된 요즘, 에셋옥션은 전자기기 리사이클링으로 폐기물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판매자와 구매자의 안전거래를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고 각종 정보 보안을 강화하는 등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동희 기자 (lee.donghee.ja@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