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홍콩 반환 25주년] 호주도 中 때리기…"홍콩주민 자유 침해 매우 우려"

[홍콩 반환 25주년] 호주도 中 때리기…"홍콩주민 자유 침해 매우 우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홍콩 주권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지 25주년을 맞아 서방이 잇따라 중국의 홍콩 정책을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호주 정부도 중국 때리기에 가세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페니 웡 호주 외무장관은 1일(이하 현지시간) "홍콩에서 2년 전 국가보안법이 시행된 이래 여전히 홍콩 주민들의 자유와 권리가 침해되고 있음을 우리는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웡 장관은 이 법이 민주 인사와 반정부 단체, 언론, 노조, 시민사회 인사를 체포하거나 압박하는 수단으로 남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을 뒤흔든 대규모 반중 시위가 일어난 이듬해인 2020년 6월 제정된 홍콩 국가보안법은 정부 전복, 중국으로부터의 분리 기도, 테러리즘, 외세와의 공모를 반국가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한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1997년 홍콩을 반환할 때 영국이 중국과 약속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중국이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영국과 중국은 1984년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을 통해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로도 50년 동안 고도의 자치와 함께 기존 체제를 유지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미국 역시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참석차 홍콩 방문을 앞두고 중국의 홍콩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에이드리언 왓슨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25주년은 영국·중국 공동선언에서 약속한 50년 자치의 중간 지점"이라면서 "그러나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것은 홍콩 민주주의 제도의 해체, 사법부에 대한 전례 없는 압력, 학문과 문화, 언론의 자유에 대한 억압, 수십 개 인권 단체와 언론사의 해산"이라고 말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