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트코인, 2분기에 58%↓, 11년만에 최악…1만9천달러선도 내줘

이더리움, 사상 최대 하락…안팎 악재로 추가 하락 우려

비트코인, 2분기에 58%↓, 11년만에 최악…1만9천달러선도 내줘
이더리움, 사상 최대 하락…안팎 악재로 추가 하락 우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최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11년 만에 최악의 분기를 기록할 예정이다.
미국 CNBC방송은 30일(현지시간) 가상화폐 데이터 제공업체 크립토컴페어 자료를 인용해 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2분기 약 58%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2분기 첫날 4만5천524달러에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분기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1만8천∼1만9천달러대를 오가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날 2만달러 선을 다시 내준 데 이어 이날 오전 최저 1만8천756.98달러를 찍으며 한때 1만9천달러 선까지 무너졌다.
큰 반등 없이 하루를 마칠 경우 비트코인은 68.1% 폭락한 2011년 3분기 이후 최대폭 분기 하락을 기록하게 된다.
월간 기준으로도 비트코인은 6월 39% 이상 하락해 2010년 이후 최악의 한 달을 보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1월 기록한 사상 최고가인 6만8천990.90달러에서 70% 이상 내려간 상태다.
시가총액 기준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올해 2분기 69.3% 폭락해 지난 2015년 처음 등장한 이후 최악의 분기를 기록할 것이 유력하다.
주요 가상화폐들의 급락세는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과 이를 억제하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등 거시경제적 요인에 따른 위험자산 투매 현상에서 촉발됐다.
여기에 더해 지난 5월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 폭락 사태, 최근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와 거래소 코인플렉스의 인출 중단 사태, 유명 가상화폐 헤지펀드인 '스리 애로즈 캐피털'의 파산 등 잇따른 내부 악재가 '탈(脫) 가상화폐' 흐름을 부채질했다.
크립토컴페어의 애널리스트 제이콥 조셉은 이전 사이클에서 비트코인이 2017년 4분기 1만9천871달러로 고점을 찍은 뒤 2018년 1분기 3천170달러까지 폭락했고, 2014년에도 82.2% 폭락한 사례가 있다는 점을 들어 "현재의 거시경제적 조건이 지속될 경우 추가 하락을 맞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도 5월 CNBC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8천달러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건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