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케네소대·조지아서던대 '성장하는 美대학'으로 꼽혀

조지아 서던 대학

조지아 서던 대학

케네소대학(KSU)과 조지아 서던 대학교(GS)가 전국에서 손에 꼽히는 성장을 이뤘다고 애틀랜타 비즈니스 크로니클(ABC)이 30일 보도했다.  
 
미국 대학 등록률이 최근 몇 년새 감소하는 추세임을 고려하면 큰 성과다.
 
스테이츠보로에 위치한 GS는 2017년 가을부터 2020년 가을까지 등록 학생 수가 30%(5464명) 증가하며 전국 14위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조지아에서 세 번째로 큰 종합대학인 케네소대학은 같은 기간에 학생 수가 16%(5224명) 증가하여 17위를 차지했다.  
 
케네소대학

케네소대학

높아진 등록률은 두 대학이 조지아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ABC는 각 대학이 캠퍼스 내 일자리 창출과 교육 관련 지출 등으로 10억 달러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캐시 슈웨이그 KSU 총장은 성명을 통해 “학술 프로그램, 학생 등록률, 학교 파트너십이 계속 성장함에 따라 우리 대학의 지역사회 기여도 또한 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 대학의 전반적인 등록률은 2021년 가을에는 전년 대비 2.7% 감소하고 2022년 봄에는 4.1% 감소하여 꾸준히 떨어지는 추세다. 이런 추세에도 불구하고 등록률이 가장 많이 증가한 학교들은 인수합병을 통해 성장을 이뤄냈다.  
 
GS는 2018년 조지아 사바나의 암스트롱 대학(ASU)과 합병하여 캠퍼스를 확장하고 온라인 학위 제공도 늘린 바 있다.  
 
한편, 2017~2021 기간 성장률 1위를 기록한 댈러스 칼리지는 여러 단과대학을 합쳐 596% 성장인 7만 4000명이 넘는 학생이 늘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