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에게 미안해"..헤이즈, 이별도 후련할 수 있는 '없었던 일로'(종합)[퇴근길 신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가수 헤이즈가 아픔과 그리움의 이별을 넘어 후련함을 노래했다. 

헤이즈는 오늘(3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정규앨범 'Undo'를 발매했다. 지난 3월 신곡 '엄마가 필요해' 이후 약 3개월 만에 컴백이다. 

'Undo'는 '돌아가 보고픈 그때 그 순간, 돌아갈 수 없는 그때 그 순간'에 대한 완성도 높은 총 10곡을 담은 신보로 연주곡 'About Time'을 제외한 9곡의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했다. 헤이즈 특유의 뚜렷한 음악적 색깔로 'Undo'를 완성한 것. 

정규 2집 타이틀곡 '없었던 일로'는 이별 후에 이전의 시간을 '없었던 일로' 하겠다는 다짐 같은 이야기를 담은 트랙이다. 같은 날 오후 진행된 온라인 미디어 기자 간담회에서 "한 마디로 '너로 인해서 울고 웃던 어제의 나는 오늘부터 없었던 일로 된다'라는 메시지다. '오늘부터는 울어도 나 때문에 울고, 웃어도 나 때문에 웃겠다'라는 포부를 담았다. 여태 그리움을 나타내거나 아픔을 나타냈던 이별곡은 꽤 많았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정신을 딱 차리고 이야기를 하는 느낌이어서 쓰면서도 색달랐다. 들으시는 분들도 색다를 것 같다. 지금 나의 상황과 딱 떨어지는 기억들이 있어서 엄청 빠르게 썼다"라며 '없었던 일로'를 설명하기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헤이즈는 "오늘부터는 울어도 / 나 때문에 울어 / 이제 사랑이란 불편한 부속을 / 모두 버리고 / 너를 위한 난 없던 일로 / 웃게 했던 약속들도 아쉽게 / I don’t care / 두세 개의 단어들로 참 쉽게 / 끝이 날 나와 너였네 / 없었던 일로"라는 가사로 지나간 시간은 잊고 새로운 나로 다시 태어나겠다는 심정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또한 헤이즈는 "혼자만 멈춰있는 듯 외롭던 날들도 / 그저 나약했던 내 맘의 병이란 걸 / 이제 알겠어", "어색해서 좋은 거였던 인사 / 불필요했던 우리의 시작 / 흐를수록 온몸으로 / 느껴진 해로운 시간 / 나에게 미안해 진짜 / 너 때문에 꽃 피는 것도 못 보고 / 추위에 얼어붙은 내 심장" 등의 가사를 통해 상대방이 아닌 오롯이 자신을 위해 살아가겠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헤이즈는 뻔한 이별 노래가 아닌 가장 헤이즈스러운 곡으로 돌아온 만큼 '없었던 일로' 뮤직비디오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헤이즈는 살면서 처음으로 흡연에 도전, '없었던 일로' 뮤직비디오를 위해 담배 피는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담배를 내 손과 입에 쥐고 물었다"는 헤이즈는 "장다혜라는 사람으로서도, 헤이즈도 이런 이미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실제 성격은 밝고 쾌활하지만 쓰는 노래는 정적이다 보니까 '헤이즈 이런 성격이었어?'라는 반응을 많이 본다. 정적인 이미지 같은데 이번 뮤직비디오에서는 '정말 없었던 일로 마음 먹은 여자'를 연기했다. 담배를 짧게 배우고 촬영을 했는데 멋지게 잘 나왔다. 기침 너무 했다. 처음 해보고 '이걸 왜 하나'라는 생각을 해봤는데 이유는 있겠죠. 나는 맛만 봤다. 아주 쓰더라"라고 털어놨다. 

'음원 퀸'은 물론, '비의 여신'에 이어 '이별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는 헤이즈다. 오랜 만에 정규앨범을 발매하며 K팝 팬들의 플레이리스트를 책임질 것을 예고한 헤이즈가 과연 앞으로 어떤 콘텐츠와 활동을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귀호강을 안길지 기대된다. 



한편 헤이즈는 오늘(3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정규앨범 'Undo'를 발매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헤이즈 '없었던 일로' 뮤직비디오, 피네이션(P NATION)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