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낙태권 폐기' 여파?… 미국서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 방문 급증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 1곳선 방문건수 443% 늘어

'낙태권 폐기' 여파?… 미국서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 방문 급증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 1곳선 방문건수 443% 늘어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결정 이후 미국인들의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 방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질랜드 매체들이 29일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 등은 미 대법원이 낙태권 허용 판례를 폐기하기로 한 후 미국에서 뉴질랜드 이민 사이트를 찾는 방문자 수가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특히 정부의 관련 사이트 한 곳은 방문건수가 무려 443%나 증가한 것으로파악됐다.
뉴질랜드 이민국(INZ)은 지난주 미국에서 '뉴질랜드 나우' 사이트를 찾은 방문 건수가 4만5천235건으로 4월 19일부터 25일 사이 한 주 동안 기록했던 8천319건과 대비된다고 밝혔다.
INZ는 뉴질랜드 나우 사이트와 INZ 사이트를 찾은 방문 건수를 합치면 7만7천여 건으로 4월 건수의 4배 정도에 이른다고 전했다.

스테파니 그레잇헤드 INZ 고객 담당 매니저는 "뉴질랜드 나우 사이트는 INZ이 운영하는 정부 사이트로 일이나 투자를 위해 뉴질랜드로 이주하는 데 관심을 가진 사람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체들은 구글로 분석해 보면 지난 1973년 내려진 낙태권 보장 판례가 뒤집혔다는 뉴스가 나온 지난 24일 밤 미국에서 '뉴질랜드 이민' 검색어 사용이 최고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당시의 '뉴질랜드 이주' 검색 기록 이후 최대치다.
뉴질랜드의 한 취업알선업체는 낙태법 폐기 결정 후 미국 의사들, 특히 가정의와 산부인과 의사들의 뉴질랜드 이주 문의도 홍수를 이루었다고 밝혔다.
k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한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