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트코인 빚투' 美기업, 130억원 추가매수 '물타기'

평가손실 1조8천억원

'비트코인 빚투' 美기업, 130억원 추가매수 '물타기'
평가손실 1조8천억원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비트코인 빚투'로 유명한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최근 1천만달러(약 130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추가 매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지난 5월 3일∼6월 28일 비트코인 480개를 개당 2만817달러(약 2천709만원) 정도에 매수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지난 4월 5일에도 추가 매수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2020년부터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의 주도로 비트코인을 집중 매수했다.
지난 2년 동안 인플레이션 헤지(화폐가치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를 위해 자산에 투자하는 것) 등의 명목으로 회사 대차대조표에서 현금 대신 비트코인 보유 비중을 공격적으로 늘렸고 비트코인을 사기 위해 은행 빚까지 냈다.
세일러 CEO는 트위터에서 28일 현재 이 회사의 비트코인 보유량이 12만9천699개로 구입가는 개당 평균 3만664달러(약 3천989만원), 총 39억8천만달러(약 5조1천772억원)라고 밝혔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약 2만44달러 수준이어서 이 회사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평가손실은 개당 약 1만6천20달러, 총 13억7천740만달러(약 1조7천88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블룸버그는 지난 5월 3일 비트코인 가격이 3만8천달러였으며 2만달러 근처에서 움직인 시기가 지난 14일부터라는 점에서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최근 2주 사이에 비트코인을 추가 매입한 것 같다고 전했다.

k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계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