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코노미 침대석' 등장…최대 4시간 발 뻗고 '웃돈'

에어뉴질랜드, 17시간 장거리 노선에 2024년 도입

'이코노미 침대석' 등장…최대 4시간 발 뻗고 '웃돈'
에어뉴질랜드, 17시간 장거리 노선에 2024년 도입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설치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카이네스트'로 이름 붙여진 이 침대석은 폭 60㎝·길이 198㎝ 크기로, 객실 높이가 다소 여유 있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스 8대에 2개층으로 설치된다.
항공기 한 대에 스카이네스트 6개가 들어간다.
스카이네스트는 일종의 유료 부가서비스다.
이코노미석 승객이 추가 요금을 내고 매트리스·USB 콘센트·환기구·커튼 등을 갖춘 좌석을 최대 4시간 이용하는 방식이다.
승객 1명이 비행 중 1번만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네스트에 대해 "이코노미석 여행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푹 쉰 상태로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수면과 휴식, 건강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에어뉴질랜드는 9월 17일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 JFK공항까지 1만4천185㎞에 달하는 초장거리 직항 노선 취항을 앞두고 침대석 아이디어를 꺼내 들었다.
CNN 등에 따르면 이 노선은 오클랜드에서 출발하면 16시간, JFK 공항에서 출발하면 17시간 35분이 걸려 세계 최장 거리 노선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현재 최장 거리 여객 노선은 싱가포르에서 JFK 공항까지 가는 싱가포르항공 노선으로, 거리는 1만5천300㎞이며 18시간이 소요된다.
앞서 에어뉴질랜드는 2020년에도 이코노미 좌석을 이어붙여 소파처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카이카우치'를 선보이기도 했다.
hanj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한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