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오갤' 주연배우 크리스 프랫 "가족 문제 비난 댓글에 울었다"

'가오갤' 주연배우 크리스 프랫 "가족 문제 비난 댓글에 울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마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일명 가오갤)의 주연 배우 크리스 프랫이 28일(현지시간) 가족 문제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비난 댓글 때문에 운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프랫은 미국 남성잡지 '멘즈 헬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작년 11월 현재 아내인 캐서린 슈워제네거와의 사이에서 딸을 얻은 뒤 "아름답고 건강한 딸을 안겨준 아내에게 감사한다"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캐서린 슈워제네거는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유명한 아널드 슈워제네거의 장녀다.
당시 프랫은 득녀의 기쁨을 온라인에 공유하려 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프랫이 전 부인 애나 패리스를 모욕했다는 비난 댓글을 쏟아냈다.
프랫은 패리스와 결혼 생활 중 아들 잭을 뒀는데, 이 아이는 뇌출혈 증상 때문에 미숙아로 태어났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프랫이 패리스와 잭을 배려하지 않았다고 질책했다.
그는 자신의 글을 둘러싼 논란이 '디지털 돌'에 새겨진 것과 같았다며 "아들(잭)이 언젠가는 그것을 읽을 것이고, 그것 때문에 괴로워서 울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 인생의 축복이 나와 가까운 사람에게 짐이 된다는 사실이 싫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프랫은 성 소수자를 혐오하는 특정 교회 신도라는 루머에 대해서도 해당 교회를 다닌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집권 시절인 2020년 10월 '친(親)트럼프 연예인'이라는 좌표가 찍히면서 민주당 지지자들의 비난에 시달린 적이 있다.
당시에도 프랫이 다니는 교회가 극단적인 보수 성향이라는 온라인 루머가 퍼지면서 그를 향한 악플이 쏟아졌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