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 주요 제조업체 재고 10년 내 최대…경기하강 위험"

니혼게이자이 보도…"공급망 혼란 영향 재고 쌓아놓는 측면도"

"세계 주요 제조업체 재고 10년 내 최대…경기하강 위험"
니혼게이자이 보도…"공급망 혼란 영향 재고 쌓아놓는 측면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세계 주요 제조업체의 재고가 급증해 10년 내 최대치에 도달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금융정보 서비스 업체 '퀵 팩트 세트'의 자료를 인용해 세계 2천349개 상장 제조업체의 올해 3월 말 기준 재고는 1조8천696억달러(약 2천415조원)로 작년 말보다 5.5%(970억달러) 늘었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 업체의 전체 재고액과 증가액 모두 최근 10년 내 최대치다.
12개 주요 업종에서 모두 재고가 늘었다. 특히 전기, 자동차, 기계 등 3개 업종의 재고 증가분이 전체 증가분의 61%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재고는 44억달러(약 5조7천억원) 늘어난 392억달러(약 50조7천억원)로 달러화 기준으로 주요 제조업체 중 가장 많이 늘었다.
삼성전자가 공급망 혼란의 영향으로 원자재를 비축한 것이 재고가 3개월 동안 13%나 늘어난 원인으로 꼽혔다.



다른 제조업체 역시 원자재 비축과 함께 제품 출하 지연 등이 재고 증가의 원인으로 꼽혔다.
기업이 공급망 혼란 등을 고려해 재고를 쌓아놓는 측면도 있지만, 최근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면서 일부 제품의 수요가 둔화하고 있어 과잉 재고 우려가 나온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진단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기업이 재고 조정으로 전환하면 생산활동이 정체돼 경기가 하강할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