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굴착기와 굴삭기

건설 현장에서 땅을 파는 기계인 ‘굴착기’를 ‘굴삭기’ 또는 ‘포클레인’이라 부르기도 한다. 셋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굴삭기’는 일본의 대용 한자에서 유래한 것이다. 일본은 한자 획수가 많으면  뜻이 다르더라도 발음이 같은 것을 찾아 획수가 적은 글자로 바꾸어 사용하곤 한다. 굴착기(掘鑿機)의 ‘착(鑿)’과 굴삭기(掘削機)의 ‘삭(削)’이 [사쿠]로 발음이 같다 보니 복잡한 ‘鑿’ 대신 ‘削’을 가져와 ‘굴삭기’로 쓰게 된 것이다.
 
여기서 착(鑿)은 삽으로 판다는 뜻이고, 삭(削)은 칼로 깎는다는 의미다. 국립국어원도 1956년 일본에서 한자 제한에 따라 기존 ‘굴착’이라는 단어가  ‘굴삭’으로 대체됐고, 이것이 우리나라에도 유입된 것이라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국어원은 ‘굴삭기’가 일본어 표현이므로 ‘굴착기’로 바꿔 쓰라고 권하고 있다. 관련 법령도 ‘굴삭기’에서 ‘굴착기’로 바뀌었다.  
 
‘포클레인(Poclain)’은 프랑스 건설기계 제조 회사의 이름이다. 회사명이 굴착기를 가리키는 말로 일반화된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